전주시 녹색자금 지원으로 요양시설 내 ‘나눔숲’ 조성
전주시 녹색자금 지원으로 요양시설 내 ‘나눔숲’ 조성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5.21
  • 호수 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산림복지진흥원 1억 8천만 원
이팝나무·산수유나무 등 17종 3600그루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전주지역 요양시설 내 방치된 공간에 지역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녹색 나눔숲이 조성된다.

시는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게 복원기금 1억 8000만 원을 지원받아 사회복지시설 원동 은혜요양원 내 방치된 공간에 나눔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은 어르신 등 약 70여 명이 생활하는 공간이다.

그동안 은혜요양원은 시설 주변에 수목이 없고 유휴공간을 주차장으로 활용하고 있어 휴식하고 산책할 수 있는 녹색공간이 부족했다.

이번에 조성될 나눔숲에는 이팝나무, 산수유나무 등 17종 3600여 그루의 수목이 식재된다. 계절마다 다양한 모습의 숲을 느낄 수 있도록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야외행사를 위해 잔디광장을 조성하고 휠체어 운행을 고려해 자연친화적인 황토 포장과 휴식을 위한 퍼걸러와 등의자가 설치된다.

시는 사업설명회와 시설이용자 의견수렴, 녹색자금 자문위원 설계자문 등을 거쳐 최근 공사에 착수했다. 오는 6월 중 나눔숲 조성 완료를 목표로 진행 중에 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전주시 곳곳에 사회적 약자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녹색 나눔숲을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녹색자금 지원 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응모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복지시설 내 녹색복지공간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