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3년 간 공들인 ‘하늘매화길’ 드디어 공개
에버랜드, 3년 간 공들인 ‘하늘매화길’ 드디어 공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3.28
  • 호수 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첫 매화 테마정원 탄생
만첩매, 율곡매 11종 700여 종
[사진제공 삼성물산리조트부문]
[사진제공 삼성물산리조트부문]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봄에 가장 먼저 피는 꽃 중 하나인 매화를 테마로 지난 3년 간 공들여 조성한 한 수도권 최초의 매화정원 ‘하늘매화길’을 29일 드디어 공개한다.

사군자 중 하나로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특징을 가진 매화는 내한성이 약해 상대적으로 날씨가 따뜻한 일부 남쪽 지방의 매화 농장을 제외하고는 국내에서 정원으로 조성하기에 어려운 식물로 꼽혀 왔다.

에버랜드가 수도권에 처음 선보이는 ‘하늘매화길’은 매실 재배가 목적이 아닌 꽃 감상을 위해 아름답게 꾸며진 국내 최대 규모의 매화 테마정원으로, 은은한 향기가 매력인 매화를 수도권에서도 마음껏 만끽할 수 있게 됐다.

장미축제(1985년), 튤립축제(1992년) 등 국내 꽃 축제의 원조인 에버랜드는 이번 하늘매화길 오픈을 통해 ‘튤립, 매화, 벚꽃, 장미’로 이어지는 대표 봄꽃 라인업을 완성시켰다는 평가다.

자연농원 시절부터 이어 온 40여년 노하우가 집약된 ‘하늘매화길’은 아메리칸어드벤처 지역에 위치한 콜럼버스대탐험 뒤편 약 33,000㎡(10,000평) 부지에 조성됐다. 이는 포시즌스가든(10,000㎡), 장미원(20,000㎡) 등 기존 정원보다 2∼3배 이상 넓은 에버랜드 최대 규모의 정원이다.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등 전국 각지에서 특별 공수한 만첩매, 율곡매, 용유매 등 11종 700여 그루의 매화나무들이 은은한 향기를 가득 퍼뜨린다.

또한 매화뿐 아니라 소나무, 벚나무, 버드나무 등 수목 1만여 그루와 무스카리, 수선화, 유채 등 24만 송이의 봄꽃까지 정원에 웅장하게 어우러져 다양한 봄 식물 체험이 가능하다.

특히 최상단 전망대 ‘해마루’와 ‘달마당’에 심어진 ‘만첩홍매’ 2그루는 경북 구미에서 옮겨 온 수령 50년 이상된 고목으로, 수형이 크고 아름다워 하늘매화길의 대표 매화로 손꼽힌다.

하늘매화길 입구에서 가장 먼저 손님들을 맞이하는 ‘마중뜰’에는 송백, 동백, 벚나무 등 30여 개의 분재가 전시돼 있고, 시원한 그늘길이 조성된 ‘대나무숲길’과 진달래, 꽃잔디 등이 펼쳐진 ‘꽃잔디언덕’을 지나면, 그늘 아래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보름달 모양의 ‘달마당’을 만날 수 있다.

이준규 에버랜드 식물컨텐츠그룹장(수석)은 “수도권 최초의 매화 테마 정원을 선보이기 위해 지난 3년 여간 모든 직원들이 열심히 준비해 왔다”며 “올 봄 에버랜드에서 은은한 향기가 일품인 매화를 만끽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늘매화길의 대표 꽃인 매화는 개화 기간을 감안하면 오픈일인 3월 29일부터 4월 중순까지 약 2주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버랜드는 고객들이 다양한 계절 꽃을 최적의 상태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하늘매화길을 봄, 가을 특정 시즌에만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며, 올해 봄은 5월 6일까지 하늘매화길을 오픈한다.

또한 하늘매화길 오픈을 기념해 식물전문가가 하늘매화길을 소개하고 재미있는 식물 이야기도 들려주는 도슨트 투어 프로그램이 3월 29일부터 4월 19일까지 평일에 무료로 진행된다.

[한국조경신문]

[사진제공 삼성물산리조트부문]
[사진제공 삼성물산리조트부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