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설공단, 싱가포르와 공원·녹지분야 MOU 체결
부산시설공단, 싱가포르와 공원·녹지분야 MOU 체결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3.22
  • 호수 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베이와
문화와 관관을 접목한 공원운영
부산도시외교 전략과제 추진일환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는 추연길 부산시설공단 이사장(좌측)과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 CEO   [사진제공 부산시설공단]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는 추연길 부산시설공단 이사장(좌측)과 팰릭스 로우(Felix Loh)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 CEO [사진제공 부산시설공단]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부산시설공단(BISCO)이 세계적인 공원운영 기관으로 자리하고 있는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GB)와 손잡고 공원녹지분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Gardens by the Bay)는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위치해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설공단은 선진 공원관리기법 도입을 통해 문화와 관광을 접목한 공원운영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는 지난 2012년 6월 29일에 개장한 세계적 관광명소로 꼽히는 공원으로 면적 54ha에 조성비만 약 6,600억 원이 투입됐다.

2007년부터 2012년에 걸쳐 조성된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관광지 가든스바이더베이는 세계 최대 온실 ‘클라우드 포레스트’와 높이 25~50m에 이르는 스카이 수퍼트리 18개를 조성했다.

이날 업무협약(MOU) 체결 사항은 부산시설공단과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정원과 공원의 개발 및 관리에 대한 자문, 기술적 또는 과학적 정보와 데이터의 교환, 양기관 직원들의 교환방문, 온실과 정원 분야의 기술노하우 교환을 위한 공동 시책 추진, 식물 재료의 교환 등을 주요 내용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에 앞서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는 온실 운영분야의 Senior Diretor. Andy Kwek와 온실 설계자인 Deputy Director. Chad Davis가 직접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주요 시설인 온실 2곳(플라워 돔, 클라우드 포레스트)에 대해 안내 및 시설 설명과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전략 등 운영기법을 공유했다.

부산시설공단 추연길 이사장은 “공원·녹지분야 국외 선진공원과 업무협약을 통해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적극 시행해 부산의 주요 공원·유원지 시설 개선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수퍼트리 그루브쇼   [사진제공 부산시설공단]
수퍼트리 그루브쇼 [사진제공 부산시설공단]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