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시농업 사회적 기능 강화한 전략 발표
경기도, 도시농업 사회적 기능 강화한 전략 발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3.05
  • 호수 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도시농업육성 종합계획’서
도‧농 공동체 구축‧ 민관거버넌스 등
맞춤형 도시농업 공간 확보 담아
경기도가 제2차 도시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반영한 추진전략 및 세부 추진과제가 담긴 도시농업육성종합계획을 5일 발표했다.
경기도가 제2차 도시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반영한 도시농업육성종합계획을 5일 발표했다. (사진제공 경기도)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경기도가 5일 ‘제2차 경기도 도시농업육성 종합계획’에서 도시농업의 사회적 역할과 공익성이 담긴 추진전략 및 세부 과제를 발표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2019~2023년까지 진행되며 ‘도시농업으로 함께하는 가치, 새로운 행복’을 비전으로 한다. 본 종합계획은 크게 ▲사회적 도시농업 사례 발굴 ▲도시농업 일자리 창출 ▲도‧농 상생 공동체 구축 ▲도시농업 공간 확보 ▲민관협치 강화 등 5대 추진전략, 34개 세부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앞서 도는 종합계획 수립 전 시민사회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민관합동 TF를 구성, 6차례 검토회의를 거쳐 공개토론회를 가진 바 있다.

이날 발표된 도시농업육성 종합계획에는 도시농업의 도‧농상생의 가치 실현과 소통을 위해 시·군별 도농상생협의체를 구축하고, 도시농업 공동체 활동에 농업인의 참여를 유도해 도시와 농촌의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내용이 반영됐다.

또, 2017년 도입한 도시농업관리사의 역량강화, 현장과 연계한 도시농업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문가 인력 DB를 구축하여 일자리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시의 열섬현상과 실내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도시농업 공간을 구축하고 도심에 맞는 활동 공간 확보 사업도 발굴·지원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행정기관과 도시민이 함께하는 도시농업협의회를 구성, 시민단체와의 협업, 기관 간 협업 체계를 강화하고, 시민사회의 도시농업 활동을 지원·모델화하기 위한 도시농업지원단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1차 계획(2014~2018)에서 도시농업 기본 인프라 구축과 도시농업 R&D 및 기술보급에 주력한 결과 지난해 텃밭면적은 2014년 대비 259ha에서 332ha로 약 28% 증가했고, 참여자수는 30만 명에서 58만8,000명으로 약 2배 증가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제2차 종합계획은 도시농업의 사회적 기능을 강화한 새로운 모델이 개발되어 도시농업의 공익적 가치가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