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시장단가 상승에 공사비도 상승 효과
표준시장단가 상승에 공사비도 상승 효과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1.04
  • 호수 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시장단가·표준품셈 개정 공고
건설공사 표준품셈 231개 정비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올해부터 개정될 표준시장단가 및 표준품셈을 지난 28일 공고했다. 이에 총 1862개 공종에 대해 공고한 표준시장단가가 작년 대비 3.39%가 상승했고 공사비 총액은 0.66% 상승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수치는 1862개 공종의 단가를 적용해 모의실험 대상 234개 사업의 전체 공사비에서 표준시장단가가 적용된 19.97%를 고려해 산출했다.

건설공사 표준품셈은 전체 2317개 항목 중 231개 항목인 토목 123개, 건축 61개, 기계설비 47개 등을 정비했다.

개정된 항목 중 77%인 178개 항목은 전년 단가 대비 95~105% 수준이며 토목은 98.9%, 건축 98.6%, 기계설비 101.2%로 평균 99.3%다.

아울러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최대 근로 가능 시간이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바뀜에 따라 실 작업일수에 맞춰 건설기계장비의 연간 표준가동시간을 변경했다.

또한 토목·건축·기계설비 부문에 중복 분류돼 있던 토공사, 철근콘크리트공사 등의 주요공종 단일화를 통해 관리상 효율화 및 표준품셈 체계개편을 추진했다.

2019년 적용 건설공사 표준품셈 개정사항 및 표준시장단가는 국토부 누리집(정보마당) 또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누리집(기업지원·표준품셈)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국조경신문]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