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 ‘남파랑’ 출시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 ‘남파랑’ 출시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2.31
  • 호수 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남해안 8개 시·군 선정
국내 제4대 관광 거점 목표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 ‘남파랑’ [자료제공: 국토부]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 ‘남파랑’ [자료제공: 국토부]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남해안 8개 시·군의 통합관광브랜드 ‘남파랑’과 브랜드 슬로건·로고 및 디자인을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남해안 8곳은 거제, 통영, 남해, 하동,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등이다.

‘남파랑’은 푸른 바다와 시원한 파도가 매력적인 남해안 여행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남해안 여행의 새로운 방식과 가치를 부여해 관광상품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브랜드 슬로건을 ‘남해안 쪽빛일주(AROUND NAMHAEAN)'으로 정했다.

로고와 디자인은 남해안의 리아스식 해안선과 다도해를 태극의 물결과 물방으로 표현했다. 또한 동서, 경남·전남의 8개 지역을 3개의 횡단(하늘·내륙·바다)으로 연결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국토부는 ‘남파랑’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BI(Brand Identity) 활용 가이드라인 및 매뉴얼을 제작해 지자체에 배포할 예정이다. 아울러 ‘남파랑’ 누리집을 비롯해 각종 SNS 홍보채널을 구축해 홍보 영상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남해안 발전거점 조성 기본구상’을 수립해 국내 제4대 관광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정책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브랜드 개발을 위해 전담팀(TF)을 구성하고 일반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 유도를 위해 지난 5월 브랜드 네이밍 및 슬로건 공모전을 시행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남파랑은 남해안 지역의 관광 목적지로서의 매력과 강점을 부각시킨 통합 관광홍보마케팅의 핵심 툴로서 남해안에 대한 인지도 향상과 글로벌 관광명소 이미지 구축은 물론 남해안 지역권 통합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