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미세먼지 대응 저감에 총력
환경부, 미세먼지 대응 저감에 총력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2.20
  • 호수 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환경부 업무보고 발표’
예비저감조치 가동·단계적 확대
66억 투입해 생태공간 40곳 조성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미세먼지 총력 대응’, ‘녹색경제 활성화와 녹색 일자리 창출’, ‘통합 물 관리 안착과 물 분야 현안 해결’, ‘맞춤형 환경복지 서비스 확대’ 등의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 세종청사에서 누구나 깨끗한 환경을 누리는 포용적 환경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2019년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환경부는 2019년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시행해 내년도 미세먼지 배출량을 4만 668톤 감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농도가 예상되는 하루 전부터 예비저감조치(도로 청소, 공공부분 차량 2부제 등)를 시행하고 주간 예보제를 내년 하반기부터 시범운영한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10월부터 4월에는 드론·이동식 측정차량·IoT를 활용해 사업장과 공사장 등 핵심 배출현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국외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국제 협력도 내실화한다. 중국과의 협력 사업을 미세먼지 발생량을 저감하는 방향으로 확대하고 각 국 간이 자발적으로 목표를 정하고 이행하는 단계를 거쳐 국제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맞춤형 환경복지 서비스 확대를 위해 도서(섬), 산간 등 취약 지역에 대한 물 공급을 확대하고 시민들이 자연을 즐기고 휴식할 수 있는 생태공간을 확충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66억 원을 투입해 도시지역 건물 옥상이나 유휴지에 도시생태 휴식공간을 40곳 조성할 계획이다.

도시 외 지역에는 국립공원 주변의 낙후된 지역에 친환경 숙박·탐방시설을 조성해 탐방문화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고 기업 생상공정의 녹색화도 추진한다. 사업장이 미치는 환경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배출기준을 설정하는 체계를 추진한다. 또한 환경제도·기술·인력 패키지를 수출하고, 어린이 환경안전관리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일자리와 물 산업 등 녹색산업 육성 통해 약 2.4만개 녹색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두고 있다.

그 밖에도 낙동강 유역 물 문제 해결(유해물질 관리 강화), 4대강 자연성 회복(모니터링 확대), 친환경차 확대(노후 경유차 보조금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2019년 환경부 업무보고 발표’ [자료제공: 환경부]
‘2019년 환경부 업무보고 발표’ [자료제공: 환경부]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