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복원사업으로 새 생명 얻은 ‘대암산 용늪’
생태복원사업으로 새 생명 얻은 ‘대암산 용늪’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1.14
  • 호수 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복원사업 준공식 진행
사진 상단부터 생태복원사업 전, 사업 후, 사업 조감도 [사진제공: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
사진 상단부터 '대암산 용늪' 생태복원사업 전, 사업 후, 사업 조감도 [사진제공: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이 지난 13일 대암산 용늪 상류 군부대 이전지역에 용늪 보호를 위한 생태복원사업을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철거된 군부대 부지의 사면 안정화, 습지조성, 자생식물 식재 등을 통해 용늪으로 토사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추진됐다. 아울러 용늪 건조화 및 육지화 방지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군부대 이전을 추진해 기존 생활관을 철거했다.

자생식물은 용늪 인근 주민들이 증식·재배해 생태복원을 진행하는 등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기여하는 민·관 협력 사업으로 실행됐다.

지난 13일 진행된 준공식에서 대암산 용늪 습지보전에 기여한 공로로 정대겸 육군 제21보병사단 소령이 환경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아울러 최칠길 ㈜아름조경 대표, 이원희 냇강두레농업협동조합 사무국장이 원주지방환경청장 표창을 받았다.

장천수 원주지방환경청 자연환경과장은 “이번 생태복원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용늪에 토사 등 오염물질이 유입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대암산 용늪의 생태계 건강성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생태복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원주지방환경청장, 육군 제21보병사단장, 인제군수, 양구군수 등을 비롯해 관계기관과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한국조경신문]

'대암산 용늪' 생태복원사업 조감도와 단면도 [사진제공: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
'대암산 용늪' 생태복원사업 조감도와 단면도 [사진제공: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