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 역사 ‘밀가루 공장’ 문화공장으로 탈바꿈한다
82년 역사 ‘밀가루 공장’ 문화공장으로 탈바꿈한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1.06
  • 호수 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1호 ‘민간주도형’ 재생사업
‘대선제분’ 내년 8월 개장 목표
전시·공연 등 문화공간으로 조성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지난 1936년 밀가루 공장으로 문을 연 영등포 ‘대선제분’이 문화를 생산하고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복합문화공장’으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1만 8963㎡ 규모의 ‘대선제분 영등포 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도시재생 사업이며 내년 8월 개장 목표로 두고 있다.

일제강점기 시절 영등포에 건설된 밀가루 공장은 1958년 대선제분이 인수해 사일로, 제분공장, 목재창고, 대형창고 등 총 23개 동으로 구성돼있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토지주, 사업시행자가 협의를 통해 진행되는 서울시 1호 ‘민간주도형’ 재생사업이다.

80년 넘게 제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기존 공장 건물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공간이 가진 스토리에 다양한 콘텐츠를 접목해 ‘가치중심’의 재생 공간을 만든다. 또한 전시와 공연, 식당과 카페, 상점, 공유오피스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영등포역, 문래역을 통해 시민들이 ‘대선제분’ 공장으로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가로환경 정비를 진행한다. 또한 공장 내 문화전시행사 등 다양한 공공문화예술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박상정 ㈜아르고스 대표이자 대선제분㈜ 창업주의 손자는 “대선제분 재생사업은 공간의 원 주인의 이야기를 담아 역사와 이야기거리가 있는 건축물들의 핵심가치를 지키는 방향으로 점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대선제분 재생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새로운 형태의 랜드마크로 주목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대선제분 영등포 공장은 서울 도심 내에 위치한 80년이 넘은 공장으로 과거의 원형을 온전하게 유지하고 있는 서울에 몇 안남은 소중한 산업유산이다. 이러한 소중한 공간을 토지 주 스스로 보전하고 재생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매우 뜻깊고 의미가 있는 일이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1958년 '대선제분' 공장지 [사진제공: 서울시]
1958년 '대선제분' 공장지 [사진제공: 서울시]
1958년 '대선제분' 제분공장 [사진제공: 서울시]
1958년 '대선제분' 제분공장 [사진제공: 서울시]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