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 식습관 바꿔주는 도시농업
우리아이 식습관 바꿔주는 도시농업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1.06
  • 호수 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꿈나무 상자텃밭 보급사업’
이린이집 294곳 3000개 상자텃밭 보급
모종심기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서울시]
모종심기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서울시]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도시에서 자란 아이들은 자연을 접할 기회가 적고 보통 책이나 영상을 통해 식물을 접하고 배운다. 서울시가 아이들이 식물을 접하고 관찰하며 학습할 수 있는 ‘꿈나무 상자텃밭 보급사업’을 시행한다.

지난 2011년 자투리 텃밭, 학교텃밭, 싱싱텃밭 등 29ha 크기로 시작된 도시농업 공간은 현재 174ha 규모로 성장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어린이집은 총 294곳으로 한해 3000개의 상자텃밭이 보급됐다. 시는 도시농업 전문가를 파견해 관리 방법과 그와 연관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 중에 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294개 어린이집을 모니터링 한 결과 채소에 대한 거부감이 있던 아이도 섭취량이 늘고 관심과 애정이 늘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식물 생장에 따라 어린이들의 호기심과 관찰력을 증대시키고 식습관 개선에도 효과가 있는 상자텃밭 활동은 어린이들에게 인격형성 및 정서함양에 매우 큰 효과가 있어 앞으로도 상자텃밭을 확대 보급 및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농업의 가치를 알리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