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산림협력 소나무재선충 공동방제로 본격화
남·북 산림협력 소나무재선충 공동방제로 본격화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8.10.24
  • 호수 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
내년 3월까지 재선충 공동방제
양묘장 현대화·산불방지 등 협의
사진 왼쪽부터 김훈아 통일부 과장, 박종호 산림청 차장,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 [사진제공: 통일부]
사진 왼쪽부터 김훈아 통일부 과장, 박종호 산림청 차장,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 [사진제공: 통일부]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남·북이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제2차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을 통해 내년 3월까지 공동방제를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이번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 협의안에 따르면 남·북은 소나무재선충병을 비롯한 산림병해충방제사업을 시기별로 진행해 병해충 발생을 서로 통보하고 표본 교환 및 진단과 분석을 통해 산림병해충 예방대책과 관련된 약제 보장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남측은 오는 11월 중 북측에 소나무재선충 방제에 필요한 약제를 제공하고 내년 3월까지 공동방제를 실시한다.

또한 북측 도·시·군 양묘장 현대화 사업(온실 투명패널, 양묘용기 등 산림기자재 생산)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금년에 10개 양묘장 사업을 추진하고 필요시기에 북측 양묘장들과 산림기자재 공장 현장방문을 진행한다.

아울러 산불방지 공동대응·사방사업 등 자연생태계 보호와 복원을 위한 협력 사업을 추진해 산림과학기술 공동토론회를 개최하며 산림협력에서 실무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들을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회담에는 남측 수석대표인 박종호 산림청 차장과 임상섭 산림산업국장, 김훈아 통일부 개발지원협력과장 등 대표단 3명이 참석했고 북측은 단장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과 최봉환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국장, 손지명 민족경제협력위원회 참사 등 대표단 3명이 참석했다.

정부는 “이번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에서 합의한 사항들을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