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포수목원의 피아노 논을 아시나요?
천리포수목원의 피아노 논을 아시나요?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9.26
  • 호수 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가 자라며 황금빛 자태 뽐내
청품·통일·화성 등 벼품종 심어
[사진제공 태안군]
[사진제공 태안군]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벼가 자라면서 흔히 알고 있는 논에는 황금빛이 장관을 이룬다. 이러한 기본 개념을 벗어나 천리포수목원 내 오리농장에 피아노 모양으로 심겨진 벼가 아름다운 황금빛 자태를 뽐내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수목원 중심부에 위치한 580㎡(175.4평)면적의 논은 역사와 전통이 있는 곳으로 사라져가는 농촌문화를 지키기 위해 매년 모내기와 벼베기를 하고 있다.

올해는 박의호 영남대 교수로부터 새일미, 청풍, 통일, 화성 등 다양한 벼품종을 기증받아 진행됐다. 색이 진한 자주 색의 ‘자도’를 포인트로 피아노 건반을 만들면서 색다른 경관을 만들었다.

천리포수목원은 오는 11월 6일 가을걷이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사진제공 태안군]
[사진제공 태안군]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