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채소…가을텃밭에서 준비할 때
김장채소…가을텃밭에서 준비할 때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09.12
  • 호수 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무‧배추‧쪽파‧갓 등
가을철 작물 관리와 재배법
가을텃밭에서 수확한 무
가을텃밭에서 수확한 김장채소 무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다가오는 겨울 수확할 김장채소를 준비해야 하는 시기다.

농촌진흥청이 초보 도시농부들을 위한 가을 작물 재배 요령을 위한 정보를 공개했다.

이미 텃밭에서 자라고 있는 작물 중 10월 중순 수확하는 부추, 잎들깨, 고추, 오크라, 가지, 고구마, 땅콩, 야콘 등은 그대로 둔다.

가을작물 파종 전 실시하는 밑거름은 씨 뿌리기나 아주심기 2주 전 주는 것이 좋으며, 10㎡ 면적 기준으로 퇴비 20kg, 석회 1∼2kg, 붕소 10∼20g을 골고루 뿌려 밭의 흙과 잘 섞어준다.

밑거름 주기가 끝나면 김장 채소를 심는데, 배추의 경우 9월 초 본잎 4매∼5매 크기의 모종을 아주 심기하며, 무와 갓은 씨로 뿌리고, 쪽파는 종구로 심는다.

그리고 모종이나 씨를 심은 후 뿌리가 잘 뻗게 하려면 물 관리를 잘해야 한다. 날씨나 밭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비가 오지 않았다면 재배 초기 일주일에 2∼3회, 뿌리가 뻗은 다음부터는 일주일에 1∼2회 오전에 물을 주는 것이 좋다.

10월부터는 많은 수분이 필요한데, 특히 배추는 결구(알이나 잎이 여러 겹으로 겹쳐서 둥글게 속이 차는 것)되는 시기이므로 건조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대개 배추 결구를 위해 묶어서 관리하지만 사실 배추는 묶지 않아도 자연적으로 결구된다. 오히려 묶는다면 광합성 양이 줄어 생장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배추는 모종을 심은 지 15∼20일 뒤 웃거름을 준다. 무나 갓은 솎아낸 다음 포기와 포기 사이 흙에 구멍을 파고 알맹이 비료나 퇴비를 웃거름으로 준다.

또한, 가을 텃밭에서는 배추, 무, 갓, 쪽파 같은 김장채소 이외에도 상추, 시금치, 일당귀, 브로콜리, 양배추와 콜라비도 키울 수 있다.

가을 텃밭 작물 재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누리집(www.nihhs.go.kr) 치유농업 내텃밭 가꾸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 이상미 농업연구사는 “가을 텃밭 가꾸기를 통해 작물을 돌보고 수확하는 기쁨은 물론, 수확물로 김치를 담가 이웃과 한 포기 나눠 먹는 여유도 가져보면 좋다”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