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 비자림로 해결 위한 협의체 제안
정의당, 제주 비자림로 해결 위한 협의체 제안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9.11
  • 호수 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당·주민·도·환경단체 등 참여
비자림 개발 찬반 엇갈려 갈등 확산
원희룡 도지사, “도민 이해 구할터”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삼나무들이 잘려나간 제주 비자림로.  [사진제공 환경운동연합]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삼나무들이 잘려나간 제주 비자림로. [사진제공 환경운동연합]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제주도 비자림로 해결을 위해 정의당 제주도당이 지역주민을 포함해 제주도청, 환경단체, 정당, 전문가 등이 참여해 논의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지난 5일 고은실 정의당의원은 제주도의회 제364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 출석해 원희룡 지사에게 비자림로 관련해 질의한 바 있다.

고 의원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에 도로확장 필요성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지만 비자림로의 나무들은 이미 잘린 상태”라며 “제주를 찾는 이주민과 관광객 80%가 제주의 자연 때문에 찾는다”며 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이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비자림로는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현재 해법을 찾기 위해 전문가 등 자문을 구하고 있는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면서 대안을 만들겠다는 원론적 답변을 해 빈축을 사고 있다.

때문에 정의당은 11일 비자림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더욱이 주민 숙원 사업이라 추진해야 한다는 찬성입장과 환경파괴를 우려하는 반대하는 입장이 갈리면서 도민 간 갈등도 점차 심화되고 있어 해결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보는 것이다.

아울러 주민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먼저 하는 것이 우선이기에 협의체 구성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