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햇살 속 걷기 좋은 길 어디로 가볼까
가을햇살 속 걷기 좋은 길 어디로 가볼까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09.06
  • 호수 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염하강 철책길‧봉화 낙동강세평하늘길
울주 간절곶 소망길‧순천만 갈대길 등
한국관광공사 9월 걷고 싶은 길 6곳 선정
걷기좋은 길로 선정된 경북 봉화 ‘낙동강세평하늘길’(사진제공 한국관광공사)
걷기좋은 길로 선정된 경북 봉화 ‘낙동강세평하늘길’(사진제공 한국관광공사)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한여름 무더위가 훑고 간 자리에 선선한 공기가 성큼 들어선 9월, 가을햇살을 즐기며 걷기 좋은 길을 추천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매월 추천하는 지역별 여행하기 좋은 ‘걷기 여행길’에 경기도 김포 염하강 철책길, 경북 봉화 낙동강세평하늘길, 울산 울주 간절곶 소망길, 인천 강화 강화도령 첫사랑길, 전남 순천 순천만 갈대길, 충남 서산 아라메길 등 전국 여섯 곳의 산책로가 선정됐다.

우선 ▲경기도 김포 ‘염하강 철책길’은 강화도와 김포 사이에 흐르는 염하강을 끼고 즐길 수 있는 트래킹코스로 ‘평화누리길 1코스’라 불린다. 대명항을 시작으로 덕포진을 통과해 대명리, 쇄암리 등을 거쳐 문수산성 남문까지 이어지는 4시간짜리 코스는 총 14km로 근현대사의 궤적으로서 군사적 요충지를 포함한다.

▲경북 봉화 ‘낙동강세평하늘길’은 승부역, 양원역, 비동승강장, 분천역 등 영동선 철길에 있는 간이역들로 이어진 길이다. 영동선 철길을 따라 걷는 정취를 맛볼 수 있으며 백두대간 협곡과 낙동강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풍광이 빼어난 길이다. 승부역부터 우리나라 최초의 민자역사인 양원역, 양원역에서 비동승강장을 거쳐 산타마을이라는 불리는 분천역까지 이어지는 약 12km에 이르는 길은 4시간 정도 소요되며 편하게 걸을 수 있다.

▲울산 울주의 ‘간절곶 소망길’은 울산 명선교에서 나사해수욕장까지 약 8㎞에 이르는 길로 바다를 바라보며 숲길을 걸을 수 있는 구간이다. 해수욕장과 공원, 마을 등을 지나는 길은 꽤평탄한 편이다. 특히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뜬다는 간절곶에서는 거대한 우체통과 한옥 지붕의 등대, 이국적인 하얀 풍차 등을 보며 휴식할 수 있다.

▲인천 강화의 강화나들길 14코스인 ‘강화도령 첫사랑길’은 강화나들길 20개 코스 중 낭만적이라 알려져 있다. 강화의 아픈 역사와 수려한 자연을 배경으로 강화도령 철종과 봉이의 애잔한 러브스토리를 스토리텔링한 코스는 철종의 잠저인 용흥궁에서 출발해 철종과 봉이가 처음 만난 장소로 추정되는 청하동약수터에 이른다. 약수터에서 산을 오르면 강화산성 남장대가 나오고, 강화 읍내와 바다가 한눈에 펼쳐진다. 철종의 외숙인 염보길이 살았던 철종외가까지 걸으면 코스가 마무리된다.

▲전남 순천에 있는 남도 삼백리길 1코스인 ‘순천만 갈대길’은 순천만을 감싸는 총 16km 코스로, 봉우리에 있는 바위가 마치 소가 누워있는 것 같은 모양새라 하여 이름이 지어진 와온마을부터 일출과 일몰이 장관을 이루는 소박한 해안마을 별량 화포까지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으로 꼽힌다.

▲충남 서산 ‘아라메길’은 바다와 산을 뜻하는 ‘아라’와 ‘메’의 합성어로 아라메길 1코스에서는 자연과 문화, 역사를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천주교 순교지, 소나무가 빼곡한 산을 지나 불교문화의 진수를 체험할 수 있는 서산용현리마애여래삼존상, 보원사지, 서개심사 등을 포함하는 총 18km에 이른다. 9월 선정된 걷기 좋은 길 6곳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두루누비(durunub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