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크 포장재’ 목재산업박람회에서 관심 집중
‘코르크 포장재’ 목재산업박람회에서 관심 집중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8.21
  • 호수 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코리아랜드, 다양한 소재 활용 개발
내달 중국 린이 국제목재박람회 참가
(좌측부터) 박봉석 상무와 성세경 FC코리아랜드 대표  [사진 지재호 기자]
(좌측부터) 박봉석 상무와 성세경 FC코리아랜드 대표 [사진 지재호 기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코르크 탄성 바닥재 생산 전문기업 FC코리아랜드(대표 성세경)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되고 있는 ‘2018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FC코리아랜드가 주목을 받은 이유에는 그동안 코르크를 수입하는데 의존도가 높았던 코르크 관련 산업을 국내에 자생하는 굴참나무로 대체하면서 수입 대체효과는 물론 환경성과 경제성까지 극대화 시켰기 때문이다.

더욱이 국내 유일의 특허공법으로 가공하기에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시장 진출에도 상당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코르크는 굴참나무 외피를 분쇄해 가공한 천연소재로 썩지 않고 보온력이 뛰어나다. 또한 높은 탄력성과 낮은 열전도성, 소음을 차단하는 방음성, 경량, 충격 흡수능력 등 현대 사회에 필요한 부분들이 망라된 종합선물이다.

성세경 대표는 “다음달에는 중국 린이에서 국제목재박람회를 비롯해 코엑스 환경박람회에도 참가할 예정이다”며 “우리나라에서 생산된 우수한 제품을 소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코르크 제품의 우수성에는 FC코리아랜드만의 노하우가 담긴 바인더를 적극적으로 어필할 것”이라고 말했다.

FC코리아랜드는 서울 본사를 비롯해 평택의 코르크 가공공장, 부산 코르크전용 바인더 생산공장, 그리고 중국 단둥에 지사를 두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