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숲’ 조성 완료 시민에게 개방
서울시, ‘한강숲’ 조성 완료 시민에게 개방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08.08
  • 호수 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여의도‧잠원‧광나루~강서 4곳

공원별 이색 테마 숲으로 조성해

총 4만 800㎡, 3만 7412주 수목 식재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한강공원 4곳에 ‘한강숲’ 조성을 완료했다. 사진은 한강공원잠원지구  '치유의 숲'이다.(사진제공 서울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한강공원 4곳에 ‘한강숲’ 조성을 완료했다. 사진은 한강공원잠원지구 '치유의 숲'이다.(사진제공 서울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한강공원 4곳에 ‘한강숲’ 조성을 완료하고, 8월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성사업은 한강 자연성 회복사업 일환으로, 잠실, 여의도, 잠원, 광나루~강서에 총 4만 800㎡ 규모, 3만 7412주 수목이 식재됐으며, 각 공간은 강변 경관과 위치를 고려한 4가지 테마로 조성됐다.

우선, ▲잠실한강공원에는 소생물 서식공간 및 야생조류의 먹이 수목 등을 식재하고 생태환경 개선을 통해 종다양성 회복을 위한 ‘잠실 생태숲’으로 만들었다. 식재 수목으로는 매화나무, 팥배나무, 참느릅나무, 때죽나무, 해당화 등 약 23종으로, 1만 2267주에 이른다.

▲여의도한강공원에는 도로변과 접한 경계지점을 고려해 내공해성에 강한 대왕참나무를 밀식, 미세먼지 저감을 통한 대기정화 기능과 함께 자동차 매연, 소음 등을 차단하기 위한 ‘여의도 완충숲’으로 조성했다.

▲잠원한강공원에는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풍성한 그늘을 제공하고, 힐링할 수 있는 ‘잠원 치유의 숲’으로 만들었다. 풍성한 그늘을 제공하고 피톤치드가 풍부하게 발생되는 소나무를 대량 식재했다.

▲한강 미루나무 백리길은 광나루부터 강서한강공원까지 약100리(40km)를 고즈넉한 강변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미루나무 약 1800주를 한강변을 따라 심어 숲길로 조성했다.

서울시는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식재 시 양질의 토양을 사용하고, 토양에 산소공급 및 빗물유입이 원활하고 공기가 통할 수 있도록 수목용 통기관을 설치하는 등 수목 생육환경 개선에도 세심히 배려했다.

‘한강숲 조성사업’은 서울시와 한강을 사랑하는 서울시민·단체·기업 등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되며, 함께 사람과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함께 만들어 나가고 있는 사업이다.

윤영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등 도시가 갖는 환경문제의 해답이 숲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강 자연성 회복사업을 통해 한강공원 내 울창한 숲을 조성하여, 많은 시민분들이 보다 건강하고 깨끗한 공간에서 한강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