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와 폭염, 도시숲으로 해결 가능하다
미세먼지와 폭염, 도시숲으로 해결 가능하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8.03
  • 호수 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가로수 조성 방향 제시
가로수+하층숲+벽면숲 복합적 ‘입체숲’
미세먼지 농도↓ 체온 1.8~4.5도 내려줘
입체숲의 모식도  [자료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입체숲의 모식도 [자료제공 국립산림과학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사상 최악의 폭염의 기세가 꺾일 줄 모르고 있다. 이를 저감하는 효과로 가로수와 하층숲, 벽면숲 등 복합적으로 적용된 ‘입체숲’을 조성할 경우 미세먼지 농도는 물론 체온 또한 최저 1.8에서 최대 4.5도 내려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7월 서울시 종로구와 동대문구에 위치한 ‘한줄 가로수’, ‘하층숲 가로수’, ‘벽면숲 가로수’ 거리에서 실시 한 미세먼지 농도 감소와 기온 저감 효과 측정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측정 결과에 따르면 피실험자를 땡볕에 노출시킨 뒤 도시숲에서 10분간 휴식을 취하자, 얼굴표면 온도가 한줄 가로수에선 평균 1.8℃, 하층숲 가로수에선 평균 4.5℃, 그리고 벽면숲 가로수에선 평균 3.9℃ 내려가는 효과를 보였다.

미세먼지 농도는 하층숲 가로수에서 32.6%, 초미세먼지 농도 15.3%가 낮아졌으며, 벽면숲 가로수에선 미세먼지는 29.3%, 초미세먼지는 16.2%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진은 하층숲과 벽면숲 가로수에서 기온이 낮은 것을 숲지붕층의 ‘그늘 효과’, 나뭇잎의 ‘증산작용 효과’, 그리고 하층과 벽면숲에 의한 ‘반사열 저감 효과’로 설명했다.

또한 “하층숲과 벽면숲은 단위면적당 잎 면적을 증가시켜 미세먼지를 붙잡아 주는데 효과적이며, 가로수와 함께 미세먼지와 폭염을 저감하는 더블 효과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하층숲과 벽면숲 조성 시 하층숲 조성은 생육기반인 토양을 개선시키고 사철나무, 화살나무, 남천 등 관목을 식재해 빽빽하고 두텁게 조성해야 한다. 벽면숲은 그 자체로도 그늘을 만들 정도로 효과가 큰 만큼 송악, 담쟁이덩굴, 줄사철나무 등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

권진오 도시숲연구센터장은 “요즘 같은 폭염이 지속될수록, 도로 경관만을 위한 가로수 관리에서 벗어나 가로수 밑 관목층과 복층 가로수 조성, 그리고 벽면녹화 등의 도심 속 ‘입체숲’ 조성을 통해 가로수가 작지만 시민에게 혜택을 주는 숲이 되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자료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자료제공 국립산림과학원]

 

하층숲(좌측)과 벽면숲(우측)의 미세먼지/초미세먼지 저감효과표  [자료제공 국립산림과학원]
하층숲(좌측)과 벽면숲(우측)의 미세먼지/초미세먼지 저감효과표 [자료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