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 중심 광화문광장 본격화… ‘광화문시민위원회’ 출범
보행 중심 광화문광장 본격화… ‘광화문시민위원회’ 출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07.19
  • 호수 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50인·시민참여단 100인 구성
기본계획 구체화 및 운영방안 참여
오는 25일 프레스센터서 시민토론회
광환문광장(사진제공 서울시)
광환문광장(사진제공 서울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서울시가 광화문의 역사성을 회복하고 보행 중심의 ‘새로운 광화문광장’을 주도적으로 만들어 나갈 ‘광화문시민위원회’를 출범했다.

서울시는 위원회를 중심으로 올 하반기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친 후 내년 초 실시계획 수립에 착수할 예정이다. 내년 말 설계를 마무리하고 오는 2020년 1월 착공해 2021년 5월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완료가 목표다.

오는 21일 ‘광화문시민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가는 ‘광화문시민위원회’(이하 위원회)는 도시공간, 건축‧조경, 시민소통, 도시재생, 역사‧관광, 문화‧예술 등 각 분야 50인의 전문가 집단과 100인의 시민대표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광화문포럼 위원장 출신 김원 건축환경연구소 광장 대표가 맡는다.

위원회는 새로운 광화문광장의 기본계획 수립에 참여했던 ‘광화문포럼’을 확대 강화하는 차원에서 지역주민(도심권 거주자)이나 시민소통 전문가 등을 새롭게 포함시켰다.

위원회 조직은 정기회의와 이슈별 비정기회의를 개최해 주요 사항들을 결정하는 상임이사회 이하 ▲실시게획 수립 및 광장 운영방안 마련 과정에 참여하는 시민참여단 ▲광장이용과 공간·구역별 일상적 프로그램 수용에 참여하는 시민소통분과 등의 시민위원과, ▲역사적 정체성 회복 및 광화문 일대 관광 활성화 연구하는 역사관광분과 ▲문화․예술․공연 등 광장 문화콘텐츠 기획 및 개발하는 문화예술분과 ▲광장계획안 기술지원 및 주변지역 공간계획 자문을 맡는 도시공간분과 등의 전문위원으로 꾸려졌다.

위원회는 앞으로 지난 4월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공동 발표한 새로운 광화문광장의 밑그림인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안)’을 구체화하는 실시계획 수립과 조성 후 운영방안 마련까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과정 전반에 본격 참여하게 된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안)’은 거대한 중앙분리대 같이 단절된 기존 광장은 통합, 광화문 앞에는 역사광장을 새롭게 조성해 광화문광장을 지금의 3.7배로 확장하고, 일제강점기 때 훼손됐던 월대와 해태상 등을 복원해 역사성을 회복하는 것이 핵심이다.

강맹훈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시민과 전문가로 구성된 광화문시민위원회는 새로운 광화문광장의 미래 청사진을 구체적인 계획으로 다듬어가는 구심점이 될 것이다. 광화문광장 조성 후 운영방안 마련에도 참여해 우리사회 각계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다양하고 활발한 논의과정을 통해 광화문광장을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광장으로 만들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화문시민위원회’는 오는 25일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다양한 시민 목소리를 듣는 ‘광화문광장 조성 시민토론회’를 개최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