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자생생물 정보 한 번에 확인한다
한반도 자생생물 정보 한 번에 확인한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7.02
  • 호수 4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 4만9,027종 공개
전자출판 서비스도 올해 개발 완료
한반도의 생물 다양성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자료 화면  [사진제공 : 국립생물자원관]
한반도의 생물 다양성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자료 화면 [사진제공 : 국립생물자원관]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갱신을 끝낸 우리나라 자생생물 4만 9,027종의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7월 2일부터 ‘국가 생물다양성 정보공유체계(http://www.kbr.go.kr)’와 ‘한반도의 생물다양성(http://species.nibr.go.kr)’을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축된 데이터베이스에는 기존의 4만 7,003종에 더해 2017년 말 새로 국가생물종목록에 오른 2,024종의 분류군, 국명 및 학명, 명명자, 명명년도 등이 담겨 있다.

생물의 국명 혹은 학명은 물론, 정명과 이명을 검색창에 넣어도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4만 9,027종의 목록을 담은 ‘국가생물종목록’과 2016년에 발표한 종목록 4만 7,003종의 정보는 ‘목록 변경 현황’ 이름의 엑셀 파일로 해당 누리집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국가생물종목록은 생물학자 등이 연구자료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전자출판 서비스도 올해 안으로 개발을 끝내고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 서식지, 형태, 생태정보 등과 함께 국립생물자원관이 보유한 표본의 위치 및 유전 정보, 사진 및 영상 등은 정보를 취합해 갱신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이 관리하는 국가생물종목록 데이터베이스는 ‘한국형 생물종목록 연번체계(이하 KTSN)’를 사용하고 있다.

KTSN은 상위분류군, 학명, 국명, 향명 및 특수명 등에 관리를 위해 부여한 고유번호이며, 원칙적으로 한번 부여한 번호는 변경되지 않는다.

부처 및 기관별로 각기 다른 체계의 생물자원 관리목록을 보유하고 있어 생물자원 정보통합이 어려우나, KTSN으로 공유하여 관리하면 국가생물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KTSN을 기준으로 타기관의 시스템과 종목록을 공유할 수 있도록 누구나 실시간 정보접근이 가능한 오픈에이피아이(이하 OpenAPI)로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의 정보시스템과 종목록을 공유할 수 있도록 OpenAPI를 개발 중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국가생물종목록 데이터베이스가 국내 연구기관의 생물다양성 정보시스템 간 정보 공유의 기준이 되고 있다”라며 “나고야의정서의 발효로 더욱 중요해진 생물주권 확보에도 꼭 필요한 정보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