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투자 활성화 통해 국유림 활용도 높인다
민간투자 활성화 통해 국유림 활용도 높인다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공동산림사업’ 확대 추진
국유림 36곳에 737만㎡ 대상지에
약 449억 원 민간 투자 예상

 

[Landscape Times 배석희 기자] 산림청이 산림복지서비스 수혜인원을 늘리고, 산림분야 투자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이를위해 산림공익시설, 산림소독개발사업 등 장기간 안정적인 투자를 원하는 민간과 협약을 맺고 국유림을 제공하는 ‘공동산림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림청이 국유림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사업수행자가 사업비를 투자하는 방식이다.

공동산림사업의 사례로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유한킴벌리) ▲하이원 숲길 조성(강원랜드) 등이 꼽힌다.

이번 사업추진 대상 국유림은 36곳에 총 737만㎡ 규모로, 서울숲 면적의 15배에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강원 10곳, 경북 6곳, 경기 4곳, 전북 3곳, 서울·인천·부산·충북·경남 각 2곳, 대구·대전·충남 각 1곳 등이다.

사업 내용은 도시숲·탐방로 조성 등 산림공익시설 조성 21건, 산약초 단지 조성 등 산림소득 개발사업 8건, 산림탄소 상쇄사업이 3건 등이다.

2017년 기준으로 664만㎡의 국유림에 총 449억 원이 투입됐으며, 올해 투자액도 같은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국유림 훼손을 막기 위해 사업수행자는 지자체, 공공기관, 산림관련 국제기구, 산림청 허가법인 등이어야 하며, 사업은 휴양림, 도시림 등 산림공익시설, 산림소득개발사업, 연구사업 등으로 제한된다.

산림청은 앞으로 2027년까지 공동산림사업 43건, 775만㎥까지 늘리고, 민간투자 규모도 600억 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국유림 비율이 높은 강원·경상권과 도시숲 등 산림복지시설 투자 확대가 시급한 도심권 국유림을 집중 활용해 민간 투자 활성화를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