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국제컨퍼런스 11일 개최
도시재생 국제컨퍼런스 11일 개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한국인 전문가 초청..해외 도시정책 사례 공유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토부와 국토연구원이 도시재생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2018년 도시재생 국제컨퍼런스’를 오는 11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컨퍼런스에서는 재외 한국인 도시재생, 스마트시티 전문가를 초청해 해외 도시정책과 사례를 공유하고, 도시재생 뉴딜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도시재생사업에 관심 있는 청년창업가, 사회투자자, 현장활동가, 관련분야 전문가 등 약 300여명이 참석 예정이다.

1세션은 환경과 스마트 도시재생에 대한 사례 등이 발표된다. 영국 에너지 분야 컨설팅 업체인 TransScientia의 김도원 박사는 ‘산업공생을 통한 자원 순환형 도시재생’을 주제로 발표한다. 에너지를 포함한 자원을 효과적으로 순환시켜 지속 가능한 도시로 재생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한다.

또한, 노무라 종합연구소의 최자령 부문장은 ‘일본의 신(新) 스마트 시티 구축 전략’을 주제로 강연한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도시 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 도시를 구현하고 있는 일본의 삿포로, 치바, 오사카 등의 주요 도시 사례를 소개한다.

유현주 SK텔레콤 Smart City Unit 매니저는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도시재생 추진방향’을 주제로 강연한다. 도시재생에 정보 통신망을 활용한 도시 안전망 구축을 접목하는 스마트도시재생의 방향을 제안한다.

발제에 이어서 한만희 서울시립대 국제도시대학원장을 좌장으로 5인의 국내 전문가들이 발제 주제를 중심으로 토론할 예정이다.

2세션에서는 해외 도시재생 정책과 사례를 살펴본다. 영국 UCL의 손정원 교수는 ‘해외 사례 벤치마킹,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발표한다. 현재 한국의 해외 사례 도입 방식에 대한 긍정적·부정적 측면을 살펴보고, 성공적 벤치마킹을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Circum-Pacific US. lns의 김응천 대표는 라스베이거스, 뉴욕, 토론토 등 북미지역의 도시재생 지원정책과 정책이행 방식을 비교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야마구치 대학의 송준환 교수는 지역 주체들이 중심이 되어 도시를 가꾸어가는 새로운 공공조직으로서의 일본의 타운 매니지먼트 개념과 역할 등을 소개한다.

발제 후 유재윤 공주대 교수를 좌장으로 4명의 국내 전문가들이 토론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