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세계평화공원 조성, 정상회담서 북측에 제안한다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 정상회담서 북측에 제안한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무장지대 평화적 이용위한 산불대응도 시범사업 제안
[사진 한국조경신문DB]
[사진 한국조경신문DB]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27일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진행된다. 이번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지난 박근혜 정부 때 추진됐던 ‘비무장지대 세계평화공원’ 조성과 남북 군 당국 간 비무장지대 산불진화 공동대응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DMZ 세계평화공원은 지난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해 미의회 연설을 통해 “DMZ내에 세계평화공원을 만들고 싶다”고 밝힌대서 출발했다.

당시 북한에서는 이에 대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며 박근혜 정부의 의욕이 실현 가능성 없는 정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더욱이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끌어들이기보다 고압적 자세로 일관하고 소통을 위한 포섭 없이 말도 안 되는 정책이라는 혹평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됨에 따라 완성되지 못한 프로젝트가 재 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화합무드가 조성되고 있어 실현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여 기대감을 고취시키고 있다.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온 초당적 정상회담 준비를 통해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부 속 첨예한 남북대립구도의 형성을 풀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국내외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DMZ 세계평화공원은 지난 2014년 통일부가 구체적인 사업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국방부는 단계별 로드맵을 마련하고 국내외 사례를 벤치마킹 하는 등 체계적인 사전 준비를 진행키로 했었다. 또한 국제 NGO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민·관·학의 협업을 통한 평화통일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방안도 제시됐었다.

하지만 이러한 평화통일 방안은 대립이 반목되면서 남북이 협상테이블 조차 마련하지 못해 북측에 제안조차 하지 못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