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단체, ‘낙동강국가도시공원’ 위해 뭉쳤다
부산시민단체, ‘낙동강국가도시공원’ 위해 뭉쳤다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8.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300여개 시민사회단체 참여 ‘부산네트워크’ 출범
3차에 걸쳐 정책제안…낙동강하구 생태복원 등 포함
조경계는 지난 2016년 대선 직후 문재인정부에 '국가도시공원'을 조성해 줄 것을 요구하는 정책제안서를 제출했다. [한국조경신문 자료사진]
조경계는 지난 2016년 대선 직후 문재인정부에 '국가도시공원'을 조성해 줄 것을 요구하는 정책제안서를 제출했다. [한국조경신문 자료사진]

 

[Landscape Times 배석희 기자] 부산지역 3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6.13 지방선거 환경도시 부산네트워크’가 오는 18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정책선언을 한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네트워크는 출범 이후 3차에 걸쳐 ‘완전히 새로운 부산, 지속가능한 도시’에 대한 정책선언을 할 예정이다.

이날 1차 정책 선언은 김승환 동아대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제1호 낙동강국가도시공원을 부산에 만들자’를 주제로 발표한다.

김승환 교수는 20여년에 걸친 100만평문화공원 운동을 통해 둔치도와 주변환경을 개발로부터 지켜내면서 낙동강 시대의 상징프로젝트로 ‘낙동강국가도시공원’을 제안한다. 특히, 둔치도의 중요성과 낙동강하구의 현명한 이용과 보전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주기재 부산대 교수가 ‘낙동강하구 생태복원’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낙동강하구 생태복원 방향과 람사르습지가입 추진, 민관협력에 의한 관리방안 등을 언급한다.

앞으로 2차 정책선언은 다음달 25일 부산시민센터에서 청정상수, 생태하천 및 굿거버넌스 정책발표가 이어지고, 3차 정책선언은 부산환경교육, 미세먼지, 기후변호변화, 숲공원 등을 주제로 진행한다.

네트워크는 정책제안을 통해 낙동강국가도시공원 추진과 함께 낙동강하구 생태계복원 프로젝트 등을 통해 세계적인 생태문화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네트워크의 집행단체는 (사)100만평문화공원조성범시민협의회, 낙동강하구기수생태복원협의회, 먹는물부산시민네트워크, 부산환경교육네트워크, 부산하천살리기시민운동본부,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외 기후변화에너지대안센터, 대천천네트워크, 부산그린트러스트, 부산녹색연합, 부산생명의숲, 부산환경운동연합, 생명그물, 습지와새들의친구, 학장천살리기주민모임, 부산광역시여성단체협의회 등이며, 그 외 300여개 단체가 네트워크에 합류한다. [한국조경신문]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