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없는 지역 ‘여름이 더 뜨겁고 길다’
공원 없는 지역 ‘여름이 더 뜨겁고 길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과학원, 수원지역 조사결과 최대 57일 차이나
수원시 11개 기상자료수집 지역 반경 500m의 토지이용 비율(%) [자료제공 : 국립환경과학원]
수원시 11개 기상자료수집 지역 반경 500m의 토지이용 비율(%) [자료제공 : 국립환경과학원]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공원이나 산림이 있는 그린인프라 지역과 그렇지 못한 그레이인프라 지역에 따라 여름 길이가 최대 57일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 조사 결과 나타났다.

수원 11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사계절 길이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반경 500m 이내의 도시에서 그린인프라의 면적 크기에 따라 차이를 보이며 그린인프라 비율이 높은 곳과 도로, 상업지역 등 그레이인프라 비율이 높은 곳의 여름 길이는 평균 30.5일의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 1년 간 연구진은 수원시청을 비롯해 효원공원(인계동), 상광교동, 칠보산(호매실동), 입북동(농경지), 원천동 등을 대상으로 계절이 구분되는 시점을 하루 최고기온, 평균기온, 최저기온을 모두 합한 기온 숫자에 7일간 이동평균한 값이 특정임계치(15℃, 60℃)를 넘은 처음 혹은 마지막 날로 산정했다.

이는 5월 20일의 ‘7일 이동평균값’은 5월 17일~23일까지 일일간격의 기온합계(최고기온+평균기온+최저기온)에 대한 평균값을 의미한다. 따라서 5월 20일, 21일, 22일, 23일의 이동평균값이 각각 58.9, 59.9, 60.5, 60.7 이라면 여름 임계치(60℃)가 넘은 5월 22일이 여름 시작일이 된다.

그 결과 수원시 11개 지역의 계절별 평균 길이는 봄 72일, 여름 134일, 가을 52일, 겨울 107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각 지역별 그린인프라 및 그레이인프라 비율에 따라 계절 길이가 확연히 차이를 보이고 있음을 확인했다.

그레이인프라 비율이 92.7%로 가장 높은 수원시청의 경우 봄 62일, 여름 157일, 가을 48일, 겨울 98일이었다. 그린인프라 비율이 93%로 가장 높은 상광교동(백운산 인접)은 봄 93일, 여름 100일, 가을 62일, 겨울 110일로 나타났다.

수원시 기상수집 지역의 계절일수 종합표 (2016~2017) [자료제공 : 국립환경연구원]
수원시 기상수집 지역의 계절일수 종합표 (2016~2017) [자료제공 : 국립환경연구원]

 

두 지점의 여름 길이 차이가 57일로 조사 대상 지역 중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 큰 격차를 보인 주요 원인으로는 그레이인프라 면적은 여름기간, 여름평균온도, 열대야일수, 연평균기온 증가와 관계가 높게 나타났지만 그린인프라 면적은 봄과 가을 길이 증가와 관계가 높다는 것이 확인됐다.

특히 매우 인접한 도심 지역에서도 그린인프라 비율에 따라 계절 길이에 큰 차이를 보여 도심의 공간계획 시 그린인프라 활용이 중요하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다.

더욱이 이와 같이 그린인프라의 중요성은 같은 지역임에도 또 다시 차이를 보이고 있다. 같은 인계동에 있는 수원시청과 효원공원은 직선거리 약 820m로 매우 인접해 있으며 그린인프라 면적 비율은 각각 7.3%와 15.2%로 수원시 내의 다른 지점에 비해 차이가 적었다.

그러나 두 지점의 여름길이는 각각 157일과 138일로 19일의 차이를 보였다. 그린인프라 면적에 따라 동일한 지역에 있어도 서로 느끼는 계절 차이는 다르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이종천 국립환경과학원 자연환경연구과장은 “그린인프라는 시민의 삶의 질, 대기오염 정화에 기여할 뿐 아니라 기후변화의 효과적인 대응방안이 될 수 있다”라면서, “환경보전계획 수립 시 기후변화 적응을 위해 그린인프라 활용비율을 높여 도시의 열쾌적성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