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레미콘공장부지 도시재생 공모 수상자 발표
성수동 레미콘공장부지 도시재생 공모 수상자 발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8.02.02
  • 호수 4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개 작품 선정에 한 달만에 498건 접수 24:1 경쟁
▲ 대상수상작 'Seoul Art Factory'

오는 2022년 6월까지 이전이 확정된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27,828㎡)를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지를 놓고 서울시가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받은 결과 21개 작품을 선정하는 공모전에 한 달 간 498개 아이디어가 쏟아져 높은 관심이 집중됐다. 경쟁률은 24:1을 기록해 서울시 도시재생 분야 시민 아이디어 공모 중 역대 가장 많은 작품이 제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성수동 레미콘공장 이전부지 활용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 수상작을 2일 ‘내손안에 서울’ 공모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은 레미콘공장 부지를 시민공간으로 활용하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자유형식으로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추가적으로 레미콘공장과 주변(서울숲, 응봉, 중랑천, 한강 등) 연계방안, 서울숲 이용 활성화 방안 등도 함께 제시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은 산업화 역사를 품은 레미콘 공장을 완전 철거하지 않고 ‘공기 공장’으로 재생하는 내용을 제안한 <Seoul Air Factory>(신용환‧윤종호 팀)가 선정됐다. 시멘트 사일로(저장고)를 공기정화탑으로 만들고, 마치 시계 톱니바퀴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구조물을 통해 단절됐던 서울숲과 응봉동(응봉역)을 잇는 아이디어를 제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 최우수상 수상작 '서울숲 미래 재생 문화공원'

최우수상(2팀)은 ▴기존 시멘트 사일로 내부를 전시장으로, 집진기 설비를 공기 청정 타워로 개조해 재생하는 <서울숲 미래 재생 문화공원>(이동원 씨) ▴공장부지가 숲으로 천천히 전이하는 과정을 볼 수 있도록 ‘생태복원 숲’을 조성하고 이 과정에 각계 시민들이 서포터즈로 참여하는 내용의 <서울시나브로>(고성화‧하형석 팀)가 각각 선정됐다.

우수상(3팀)은 ▴<ENLIGHTEN SUNGSU_성수동 예술인과 소상공인을 위한 예술문화집단촌>(정은호 씨) ▴<한강 놀이터>(이광훈‧유채린 팀) ▴<서울유스파크 10-20>(송민원 씨)가 선정됐다.

서울시는 21개 수상작을 비롯해 제출된 총 498개 시민 아이디어 중 실제 활용할 수 있는 우수 제안을 추려, 서울숲 일대를 아우르는 문화명소 조성 기본계획(안)에 녹여낸다는 계획이다. 최종 기본계획(안)은 2월 말 발표된다.

한편 수상자에게는 총 상금 1,000만 원과 서울특별시장상이 수여되며, 시상식은 오는 19일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열린다. 21점의 수상작은 오는 13일부터 23일까지 서울시청 신청사 1층 로비에서 전시된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