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정원박람회 세계적 정원작가 섭외 ‘환상적’
태화강정원박람회 세계적 정원작가 섭외 ‘환상적’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8.01.09
  • 호수 4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첼시 플라워쇼 6년 연속 골드메달 수상자 ‘이시하라 카즈유키’
루브르뮤지엄 정원 설계한 ‘꺄뜨린 모스박’ 초청 확정

오는 4월 13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울산시 태화강 일대에서 펼쳐지는 태화강정원박람회 초청작가 라인업이 공개돼 벌써부터 기대감을 주고 있다.

9일 울산시에 따르면 총 3명의 세계적인 정원작가 중 2명의 섭외가 완료됐다. 확정된 라인업을 보면 영국 첼시 플라워쇼에서 6년 연속으로 골드메달을 수상한 일본의 이시하라 카즈유키와 루브르뮤지엄 정원 설계를 한 프랑스의 꺄뜨린 모스박인 것으로 확인됐다.

태화강 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위원장 홍광표 동국대 교수)는 9일 오후 4시 서울역 회의실에서 ‘조직위원회 3차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두 차례 회의에서 태화강 정원박람회 개최시기, 주제와 슬로건, 정원구성 등의 큰 그림은 그려졌다.

개최기간은 오는 4월 13일부터 21일까지 9일간이며, 주제는 ‘태화강의 역사, 문화, 생태’로, 슬로건은 ‘정원! 태화강에 물들다.’로 정해졌다.

정원은 해외작가 3개소, 국내작가 20개소(쇼가든 10, 메시지가든 10), 시민정원 20개소, 학생정원 20개소 등 총 63개소가 조성된다.

울산시는 정원작가를 모집하기 위해 지난 12월 18일부터 1월 31일까지 정원디자인 공모에 들어갔고, 정원과 행사장 배치를 위한 기반조성공사 실시설계용역도 진행 중에 있다.

이날 조직위원회 3차 회의에서는 행사장 구성, 부대행사, 주차대책, 홍보 등이 집중 논의됐다.

행사장은 정원박람회 취지에 맞게 정원에 중점을 두고, 특별산업전과 화훼전이 조화롭게 구성된다. 정원 63개소, 특별산업전과 화훼전이 10개소 이내로 조성된다.

조직위원회는 산업전과 화훼전을 밀폐된 공간이 아닌 태화강 초화단지 노상에서 오픈된 형태로 조성해 기존 정원과 어우러지면서 산업전만의 특색이 있는 정원을 하나 더 조성할 계획이다.

녹색정원에서 차를 한 잔 마실 수 있는 여유 공간, 울산 관광상품 전시 공간 등도 제공된다.

부대행사는 해외 초청작가와 함께하는 프로그램, 시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특별공연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해외 초청작가와 함께하는 프로그램으로는 정원투어, 라운드테이블 워크숍, 토크쇼 등이,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는 가족화분 만들기, 상상정원 만들기, 스탬프 투어, 어린이 정원학교 등이, 특별공연으로는 울산 록 페스티발, MBC창사 50주년 기념 음악회 등이 진행된다.

태화강 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 울산사무국은 2월 중순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 정원박람회는 국가정원 신청에 앞서 국가정원 수준에 맞는 품격 있는 정원을 조성하고,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되는 것이다”라며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에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