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국토부, 용산공원 조성위해 협력키로
서울시·국토부, 용산공원 조성위해 협력키로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7.12.19
  • 호수 4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해소 문제도 논의 하기로
‘서울시-국토부 핵심 정책협의 TF’ 10건 정책 협의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용산공원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합의했으며, 앞으로 장기미집행도시공원 해소 문제도 논의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국토부는 지난 19일 ‘서울시-국토부 핵심 정책협의 TF 제2차 회의’를 갖고 용산공원과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 등 주요 정책 10건을 협의했다.

서울시와 국토부는 지난 9월 ‘핵심정책 TF’에서 10대 중점과제를 선정했으며, 3개월 동안 실무TF 논의를 통해 정책협의를 이끌어냈다.

특히 용산공원 조성과 관련해서 ▲용산공원 및 주변 경관 관련한 공동연구 ▲시민소통 공간 전시콘텐츠 제공 및 운영협력 ▲세부 이행방안 논의 위한 실무협의 지속 등을 합의했다.

정책 협의한 안건은 용산공원 조성사업 이외에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구축 ▲도시인프라 해외진출 협력 강화 ▲도시재생 R&D 공동연구 ▲노후 기반시설 재투자(PSC교량 긴장재 관리개선) ▲영동대로 일대 복합개발(삼성-동탄 광역 급행철도 개통)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4/4분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대도시권 교통문제 해결 및 교통약자 보호(지하철 노후시설 재투자) 등이다.

앞으로 시와 국토부는 도시정책 및 재생 TF에서 새롭게 발굴한 안건인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해소’ 등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이제원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국토부와 지속적으로 소통, 협력 및 공조를 통해 각종 정책 현안에 신속히 대응하고, 시민의 삶을 개선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