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서울 도심보다 미세먼지 최대 40% 낮아
북한산, 서울 도심보다 미세먼지 최대 40% 낮아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7.12.12
  • 호수 4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의 미세먼지 제거 효과 확인…차량 등 오염원 적은 것도 이유
국립공원관리공단, 북한산·서울 불광동·종로5가 등 5곳 측정 비교

도심보다 녹지가 많은 곳의 미세먼지 농도가 확연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세먼지 발생 오염원인 중 하나인 차량 통행이 제한된 것도 있지만, 수목의 미세먼지 제거 효과를 확인시켜주는 사례로 풀이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북한산 내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같은 기간 서울 도심의 미세먼지 농도보다 최대 40%까지 낮게 측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지난 7월 22일부터 9월 17일까지 이태형 한국외국어대 교수팀과 함께 국립공원 구기지구 2곳에서 5분 간격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했다.

측정 결과 북한산 구기지구의 평균 미세먼지 18.5㎍/㎥는 같은 기간 서울 강북구 우이동, 성북구 길음동, 은평구 불광동, 종로구 종로5가 등 대기오염 측정소 4곳의 미세먼지 평균 농도 22.4㎍/㎥보다 17% 낮은 수치다. 특히 7월 23일 종로구 측정소의 미세먼지 농도는 53㎍/㎥로 관측된 반면 북한산 구기지구 한 곳의 미세먼지 농도는 이보다 40% 낮은 32㎍/㎥로 측정됐다.

연구진은 이번 측정 결과는 북한산의 미세먼지가 도심 지역보다 확연하게 낮다는 걸 과학적으로 확인했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또한 북한산 지역의 미세먼지가 낮은 이유에 대해 오래된 수목이 도심보다 많고, 차량동행이 제한되는 등 주변 오염원인이 적어 낮게 측정된 것으로 추측했다.

국립공단관리공단은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사계절 동안 북한산 내의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고, 점차 전국 국립공원으로 측정을 확대할 예정이다.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