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자연환경대상, ‘군산 해망자연마당’ 대상 영예
제17회 자연환경대상, ‘군산 해망자연마당’ 대상 영예
  • 박원빈 기자
  • 승인 2017.11.27
  • 호수 4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36억 원 투입·다양한 유형의 생태공간 복원

제17회 자연환경대상 사업부문 대상작인 ‘군산 해망자연마당’은 한국전쟁 이후 산림 급경사 지역에 형성된 피란민들이 거주하던 해망동 판자촌을 철거한 공간에 조성됐다.

군산시는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로 관리되고 있던 이 일대 유휴지를 국비 36억 원을 투입해 다양한 유형의 생태공간으로 복원했다.

해망자연마당 은 주변 식생현황을 참조한 군락식재기법을 시행, 외래 수종이 없는 생태숲이 형성돼 있다. 또한 생태기반환경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토양네트워크(Gold Network)를 강화하고구조 지반 안정성을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분산식 빗물관리체계를 통해 재해 안정성을 확보 했으며 기후친화 안전(완화, 적응)대책을 마련해 적용했다.

역사적 상징물인 석축을 재활용해 돌담, 돌수로, 돌넘이, 월류보, 습지보, 생태수로 등 다양한 물길을 만들어 생물 서식처를 확보해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생태휴식공간을 만들었다. 특히 지역민의 삶의 애환을 재현하는 주거지 상징물, 우물복원 등 철거민들의 스토리를 입혀 과거와 현재가 만나볼 수 있는 역사·문화적 공간도 조성했다.

또한 월명공원과 산책로로 연결되어 공원을 찾는 많은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탐방로에 자연석 포장 외에도 야자매트, 잔디판석, 황토포장 등 다양한 바닥재를 활용했다.

이 밖에도 군산항의 부잔교를 모티브로 설치된 뜬다리 전망대는 이웃 장항지역과 군산항, 금란도, 동백대교 등을 조망할 수 있다.

<사업개요>

- 사업명 : 군산시 해망자연마당 조성사업

- 면적 : 5만9616㎡

- 위치 : 전북 군산시 해망239길 17-1일원

- 사업기간 : 2014년 10월~2016년 12월

- 시행자 : 군산시청 환경정책과

- 설계·시공 :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주)장안, (주)평화엔지니어링

- 사업내용 

●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의 구조적 안정 후 산림생태계 복원

● 생물서식지를 복원하여 생물다양성 증진

● 생태체험교육 및 체험의장 조성

▲ 전경_주거지 철거(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전경_주거지 철거(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전경(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전경(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다단습지(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다단습지(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식재(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식재(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전경(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전경(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수질정화습지(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수질정화습지(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진입광장(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진입광장(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생태놀이공간(조성 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진입광장(조성 후)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전경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전경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해망 239길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뜬다리전망대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관찰습지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다단습지A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다단습지B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다랭이밭초화원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다랭이밭초화원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주거지 역사 상징 및 자연마당 홍보 시설물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 해망 옛 마을 쉼터 <사진제공 넥서스환경디자인연구원(주)>
박원빈 기자
박원빈 기자 wbpark@newsj.kr 박원빈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