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시민 기증 수목으로 ‘시민의숲’ 조성
익산시, 시민 기증 수목으로 ‘시민의숲’ 조성
  • 정새무 기자
  • 승인 2017.11.07
  • 호수 4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1000만 원 들여 전라선 폐선부지에 나무 심고 시설물 설치

익산시는 제99회 전국체육대회를 기념하고 시민의지를 결집하여 자긍심을 높이고 시민들에게 휴식공간과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히 시민들이 기증한 수목을 활용하여 시민의 숲을 조성하기로 했다.

시민의 숲 조성사업은 1억1000만 원을 들여 전라선 폐선부지에 느티나무 등 13종 3000그루를 심고, 각종 시설물 등을 설치한다. 또한 시는 그동안 시민들이 기증한 목백합 외 3종 171그루를 심고 기증자에 대한 안내판을 설치한다. 이와 함께 시민의 숲을 찾는 이용객에게 즐거움과 추억을 줄 수 있는 하트 포토존과 숲속의 나비를 캐릭터화한 나비벤치를 설치한다.

수목은 봄에 노랑색, 흰색과 분홍색 등의 각종 꽃들이 피어나는 수종과 여름철에 그늘을 주는 느티, 목백합, 대왕참나무 등, 또 겨울철에도 푸르름을 유지하여 보행자에게 쾌적함을 줄 수 있는 꽃댕강나무와 소나무 등을 심을 예정이다.

시는 올해 3~9월까지 시민과 기관단체 통해 1만1000그루를 기증받고, 4월부터 편백나무 나눠주기, 서부 역사에 소나무 식재 등을 추진했다. 이달에는 기증수목 활용하여 하나로 가로수 보식사업으로 메타세쿼이아 112그루, 황등석제품홍보관 및 수도산 체육공원에 목백합 340그루를 심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특색 있는 시민의 숲이 조성되어 꽃과 나무가 어우러진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탈바꿈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증수목을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숲을 조성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새무 기자
정새무 기자 saemuh@newsj.kr 정새무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