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친환경인식향상캠페인 ‘빗물받이 그림 그리기’
환경부 친환경인식향상캠페인 ‘빗물받이 그림 그리기’
  • 정새무 기자
  • 승인 2017.11.07
  • 호수 4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변 빗물받이가 예술이 되다
▲ <사진제공 환경부>

환경부는 지난 7일부터 12월 31일까지 서울과 세종시 도로변 69곳 빗물받이에 그림을 그려 환경보호와 실천의 중요성 알리기에 나섰다. 이번 캠페인은 환경보호의 관심과 실천을 독려하는 한편 빗물받이를 아름답게 꾸며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는 행동을 자연스럽게 막기 위해 기획했다.

도로변 빗물받이는 도로의 한쪽 구멍에 빗물을 모아 하수관으로 내보내는 받이를 말하며, 원형 또는 직사각형의 콘크리트로 만든 용기로 도로 옆 배수구에 있다. 이번 캠페인에는 8명의 청년 예술가들이 서울과 세종시 빗물받이를 배경으로 그림을 그리고,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환경교육과 함께 빗물받이 주변에 부착할 수 있는 귀여운 스티커를 배포한다.

11월 9일에는 서울 마포구 ‘홍대 걷고싶은거리’ 광장에서 시민들이 청년 예술가들과 함께 빗물받이 주변에 그림을 그려보는 체험행사도 연다.

양원호 환경부 뉴미디어홍보팀장은 “빗물받이는 빗물이 흐르는 통로인데 담배꽁초와 쓰레기로 덮여있는 경우가 많다”며 “예술작품과 같은 빗물받이를 보면서 일상 속 환경보호의 의미와 중요성을 되새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시내 곳곳에 설치된 빗물받이 예술작품을 촬영해 개인 소셜미디어 계정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휴대용 보온병, 친환경 천가방, 환경부 마스코트 인형, 자투리 음식 활용 요리법 책자 등 친환경 생활 실천에 도움이 되는 기념품을 준다.

정새무 기자
정새무 기자 saemuh@newsj.kr 정새무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