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으로 소통하고 교류한 ‘조경설계가의 날’ :: 한국조경신문
2017.11.22 수 18:05 편집  
> 뉴스 > 조경 | 각종단체
  조경, 조경설계, 한국조경설계업협의회, 조경설계가의날, 안계동, 김영민
     
웃음으로 소통하고 교류한 ‘조경설계가의 날’
조경설계업협의회, ‘제2회 조경설계가의 날’ 행사 가져
김영민 교수 “인접분야에 들어가 조경의 영역을 확보해야”
[468호] 2017년 11월 07일 (화) 09:44:19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 지난 3일 열린 '제2회 조경설계가의 날' 행사에 150여 명이 참가했다.

한국조경설계업협의회(회장 안계동)는 지난 3일 ‘제2회 조경설계가의 날’ 행사를 서울숲과 동심원갤러리에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20여 개 조경설계사무소에서 150여 명의 조경설계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야외레크리에이션, 특강, 바비큐파티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치러졌다.

협의회는 조경설계가들이 모여 교류와 화합의 시간을 마련하고자 해마다 11월 첫째 주 금요일을 ‘조경설계가의 날’로 제정했으며, 올해 두 번째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는 오후 2시 서울숲에서 레크리에이션으로 시작했다. 참가자들은 두 개 팀으로 나눠 신발던지기, 2인1조 발풍선터뜨리기, 짝피구, OX게임 등을 했으며, 번외경기로 설계사무소 소장 대표와 직원 대표 간 족구경기를 통해 서로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안계동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조경설계가의 날 제정은 1년에 하루만이라도 설계가들이 함께 모여 놀고, 친해지고, 파티하면서 서로 교류하고 화합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오늘만큼이라도 즐거운 하루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안 회장은 조경설계가로서 ‘자부심’과 ‘비전’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특히 그는 “현재 조경은 전환기에 있다. 관 중심이던 시장이 위축되는 반면 민간시장은 커지고 있다. 조경이 가야할 방향도 관에서 민간으로 이동해야 한다”고 전제한 뒤 “위기는 경쟁력 없는 사람에게 오는 것이며, 경쟁력을 갖춘 사람에게는 기회로 작용한다”며 조경설계가로서의 꿈을 접지 말고 열심히 살아 갈 것을 당부했다.

   
▲ 김영민 교수가 특강을 했다.

이어 김영민 서울시립대 교수는 특강을 통해 조경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인접분야와 적극적인 코웍을 통해 조경의 새로운 방향성을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가령 조경이 건축과 동등한 지위를 갖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걸 인정하고, 건축분야로 들어가면 그 안에서 조경의 고유한 영역을 확보하고 차별화할 수 있다는 것이며, 나아가 건축의 변화도 끌어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건축 외에도 토목, 도시계획, 생태, 예술분야 등 인접분야별로 그 내부로 들어가서 조경의 영역을 확고히 하자는 게 특강의 핵심이다.

이는 현재 조경이 안고 있는 약점을 장점으로 바꾸면 가능하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조경은 규모가 작기 때문에 유연하고, 역사가 짧기 때문에 미래지향적이며, 정체성이 약하기 때문에 변화가 쉽고, 제도가 미약하기 때문에 쉽게 적용 가능하며, 인식이 불확실하기 때문에 새롭고 흥미로울 수 있다”며 “이처럼 조경은 약점이면서 장점을 갖고 있기에 인접분야와 상생할 수 있고, 건축으로 들어가도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그는 “건축은 건축물에서 절대 벗어나지 못하지만, 조경은 유연하고, 변화 가능성이 크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고 덧붙이면서 유연성이 큰 조경이 미래를 위해 새로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는 이슈를 던졌다.

한편 특강 이후에는 저녁식사와 경품 추첨, 바비큐파티 등 친교의 시간이 이어졌다.

   
▲ 인사말을 하는 안계동 한국조경설계업협의회장
     관련기사
· [포토뉴스]웃음꽃 만발했던 ‘조경설계가의 날’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화훼유통센터 건립, 화훼산업 활성화
산림청, ‘2018 청년정원서포터즈’
‘경춘선 숲길’ 2.5Km 3단계
정원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다 ‘생활정
건협 조경위원회, 설승진 신임위원장
성남시 탄천, 환경부 ‘생태하천복원
반려식물, 홀몸어르신 고독·우울감 치
울산환경교육센터, ‘자연환경해설사 양
한·터키 산림조합, 일자리창출 손잡다
마포 실버케어센터 설계공모 에이텍건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