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마을숲 콘테스트’서 수상작 선정
전남 ‘마을숲 콘테스트’서 수상작 선정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7.10.31
  • 호수 4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상에 완도 ‘청해진로 경관숲’·순천 ‘용오름마을 당산숲’

전남도 ‘제2회 마을숲 콘테스트’에서 조성분야에 완도군 군위면의 ‘청해진로 경관숲’과 관리분야에 순천시 주암면의 ‘용오름마을 당산숲’이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전라남도 마을숲 콘테스트’는 생활권 내 아름답고 매력있는 숲을 주민 스스로 가꾸는 분위기 확산을 위해 추진한다.

‘청해진로 경관숲’은 2012년 신완도대교 개통으로 방치된 4000㎡의 국유지를 완도 12개 읍면의 자율방범연합회가 2016년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에 공모해 조성한 숲이다.

설계와 시공뿐만 아니라 조성 후 숲관리에도 주민들이 적극 참여해 숲이 생태적경관적으로 우수하다.

특히 완도군의 브랜드 ‘건강한 섬 완도’를 상징하는 이미지를 배식디자인에 적용해 상징성을 줬고, 지역 기후에 알맞은 난대수종을 선정해 꽃과 향기가 있는 아름다운 숲을 조성한 점이 높이 평가를 받았다.

순천시의 ‘용오름마을 당산숲’은 약 500년 된 당산나무와 느티나무숲이 용이 승천했다는 용당이라는 아름다운 계곡을 품고 있다. 생태·경관적으로 매우 잘 보존돼 높이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금까지도 용오름마을에서는 정월 대보름날 500년 된 당산제를 지내기 위해 주민들이 3일 전부터 치성을 다해 준비한다. 밤새 당산놀이를 통해 마을의 안녕, 한 해의 풍년, 소원 성취를 기원하면서 마을공동체 문화를 이어가고 있다.

이 밖에도 조성 분야는 진도 군내면 ‘월가장미마을 가로숲’이, 관리 분야는 신안 장산면 ‘도창마을 우실숲’이 각각 우수상에 선정됐다.

도는 분야별로 수상 마을에 상패와 숲 관리비(최우수 300만 원, 우수상 200만 원)를 각각 지원한다.

한편 전남에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는 전통마을숲 279곳과 지난해부터 조성한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주민·단체 참여숲 192곳이 있다.

김영진 기자
김영진 기자 scape13409@newsj.kr 김영진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