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물원 운영정책 개발 모색한다 :: 한국조경신문
2018.2.20 화 15:25 편집  
> 뉴스 > 정원 | 지역사업 | 서울
  가드닝/도시농업, 서울식물원, 이정철, 김인호, 전정일, 조경진
     
서울식물원 운영정책 개발 모색한다
서울시, ‘서울식물원 국제심포지엄’ 27일 개최
미국·중국·싱가포르·영국 등 식물원관계자 참가
[465호] 2017년 10월 17일 (화) 10:39:02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서울시가 ‘2017 서울식물원 국제심포지엄’을 오는 27일 오후 1시 30분부터 서울시 신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연다.

‘서울식물원, 변화의 씨앗이 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국제심포지엄은 국내외 식물원 관계자들이 모여 운영사례와 경험의 공유를 통해 서울식물원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고, 사회적 임무와 책임을 고민하는 자리다.

아울러 이번 심포지엄은 서울식물원 개원에 앞서 식물원 운영을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국제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자리가 될 전망이다.

이날 기조강연은 ▲식물원을 캔버스로 활용한 변화와 재생(데이비드 할렌드 영국 에덴프로젝트 대표) ▲도시공원과 식물원의 시너지효과–싱가포르 사례를 중심으로 (데미안 탕 IFLA-APR 회장 및 싱가포르 조경협회 전 회장) ▲서울식물원 운영전략(이정철 서울식물원 식물연구과장) 등에 대해 발표한다.

계속해서 ‘도시식물원의 역할-전시교육과 식물보전’을 주제로 하는 제1섹션에서는 ▲도시지역을 위한 새로운 식물원 조성 : 삶의 질, 경관개선, 미션(토드 라세이그네 툴사식물원 원장) ▲뉴욕식물원의 성공적인 전시사례 : 화훼문화 활성화 및 방문객 기반 구축(브라이언 설리반 뉴욕식물원 부원장) ▲공익증진을 위한 식물원 운영 전략(전정일 신구대 교수) 등이 발표한다.

제2섹션은 ‘도시식물원의 사회적 책임’을 주제로 ▲지역시민과 세계를 잇는 시민과학회관 거점으로서의 식물원의 역할(파비오 아토레 로마 사피엔자대 교수) ▲식물원의 교육사례 : 천산식물원을 중심으로(리우 수 상하이 천산식물원 연구원) ▲지역공동체와 함께하는 식물원(김인호 신구대식물원장) 등의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종합토론은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고, 송기선 미산식물원 대표, 오경아 오가든스 대표, 홍보라 갤러리 팩토리 큐레이터, 김완순 서울시립대 교수 등이 지정토론자로 참석한다.

한편 2018년 6월 개장을 목표로 강서구 마곡에 조성중인 ‘서울식물원’은 50만3875㎡ 규모에 식물원과 호수공원 등이 들어서며, 총사업비 2156억 원이 들어간다.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원은 평화로운 세상, 한일관계 교
강인한 복수초 ‘눈 뚫고 피어나’
‘태화강 정원박람회’작가 정원 20개
경기 아이누리놀이터사업 권역별 자문위
2018년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부과단가
문화재청, ‘국가안전대진단’ 문화재
서울역 유휴 공간 활용 아이디어 공모
세종시, LH가든쇼 운영관리용역 재공
조치원정수장, ‘세종문화정원’으로 변
‘해안 간척지 및 매립지 조경식재 워

기술과 자재

한울, 기후변화 대응 잔디 신품종 4종 출시
한반도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 대응 잔디 신품종 4종을 선보인 (주)한울스포츠잔디(이하 한울, 대표 윤정호)가 주목받고 있다.한울에서 선보인 신품종은 100% 자체 기술연구소 팀이 개발한 품종으로, 여느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김부식 |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419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info@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배석희|청소년보호책임자 지재호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