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단체 “도시공원일몰제 해결에 시장이 나서라”
광주시민단체 “도시공원일몰제 해결에 시장이 나서라”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7.07.11
  • 호수 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 단체 ‘일몰제 해결 위한 정책제안 기자회견’ 가져
예산 우선편성·통합대응팀 신설·정치력 발휘 등 7가지 요구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11개 단체가 지난 6일 ‘도시공원일몰제 해결을 위한 정책 제안 기자회견’을 열고, 윤장현 시장이 직접 나서 시민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을 요구했다.

시민협의회는 “공원일몰제 대상 공원 25개 중 민간공원개발특례사업제도로 추진 중인 4개 공원을 제외하고, 21개 도시공원에 대해서는 선택 가능한 모든 방안을 공론화하고 시민과 함께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토지매입 예산 우선 편성, 공공성 담보한 민간공원 개발, 토지임차제도, 토지신탁, 해제공원의 경우 착한 개발을 유도할 지구단위계획 중 도시공원의 생태문화 기능을 유지할 수 있는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어 협의회는 공원일몰제 대응을 위한 정책제안으로 ▲시장이 직접 시민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 ▲도시공원 부지 매입을 위해 시 행정과 시의회가 예산편성에 최대한 노력 ▲공원일몰제 대응을 위한 행정부서 간 ‘통합대응팀’ 신설 ▲시민과 행정, 전문가로 구성된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민관협의체’ 구성 ▲‘(가칭)시민의 삶과 공원을 지키는 100인의 시민위원회‘ 구성 ▲국가도시공원을 위한 시행령 개정과 국가 책임 확대를 위해 광주시장, 국회의원의 정치력 발휘 ▲토지주와 협의하여 토지임차, 신탁 등 가능한 방안 모색 등 7가지를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협의회는 “잘못된 도시행정으로 시민의 삶이 추락하지 않도록 광주시는 지금부터 획기적인 정책 변화를 꾀해야 한다”며 “윤장현 시장이 나서 시민에게 답을 구하고, 시민은 답을 찾기 위한 과정에 참여하고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에는 광주시민단체협의회를 비롯해 광주전남녹색연합, 푸른길, 중외공원을 사랑하는 사람들, 중앙공원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등 11개 단체가 참여했다.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