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반월 당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 한국조경신문
2017.10.16 월 10:40 편집  
> 뉴스 > 산림
  조경, 산림, 문화, 환경생태, 반월 당숲, 생태보존, 국가산림문화자산
     
신안 반월 당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300여 년이 넘은 보호수 팽나무 등 숲 이뤄
[448호] 2017년 06월 01일 (목) 10:51:19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 <사진제공 전남도>

전남 신안 반월 당숲이 산림청에게서 섬 문화 유적을 간직한 숲으로 인정받아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

신안 안좌면 반월리 반월 당숲은 인동장씨가 모여사는 집성촌으로 마을 입구에 300여 년이 넘어 보호수로 지정된 팽나무 세 그루를 비롯해 느릅나무, 후박나무, 동백나무, 송악, 마삭줄 등 난대수종이 숲을 이루고 있다.

당숲이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됨에 따라 전남도는 보호시설 설치와 주기적 관리를 통해 훼손을 막고 지역 교육·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봉진문 전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전남의 가치 있는 산림문화자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외연을 확장해나가겠다”며 “후대에게 아름다운 자산을 남기도록 산림문화자산을 보존하고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신안 반월 당숲 지정으로 전남지역에는 담양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완도수목원 가시나무 숯가마터, 해남 관두산 풍혈 및 샘, 나주 불회사 비자나무와 차나무숲, 유달산 저수저사댐과 사방시설, 고흥 나로도 편백숲 등 총 7곳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손수 조성한 공원서 결혼식 올리는 조
“숲과 사람의 상호성 고민하다 ‘스토
파주의 아름다운 정원 보러오세요?
녹색가꾸기 우수사례 ‘꽃 피는 서울상
최우수상 ‘도시숲 건강보험’…진일보한
“상처와 아픔, 정원에서 치유되기를
수원시, ‘생물자원 활용한 사회적경제
마을정원만들기 활성화, 주민주도가 ‘
보령시무궁화수목원 서해안 최대규모,
국내 첫 무장애힐링공원 ‘너나들이 마

기술과 자재

FC코리아랜드, 천연 코르크 탄성 바닥재 활용가치 높인다
코르크(Cork)는 식물의 줄기나 뿌리의 주변부에 만들어지는 보호조직으로 형성층의 분열에 의해 생겨나 규칙적인 세포배열을 보인다. 단열과 방음, 전기적 절연, 탄력성 등에 뛰어난 성질을 지니고 있어 병마개를 비롯해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