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도시재생사업 3곳에 국비 지원
충북도, 도시재생사업 3곳에 국비 지원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7.05.08
  • 호수 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는 청주 옛 연초제조창과 충주 성내 충인동, 제천 인성 남현동 3개 지역 도시재생사업에 올해 국비예산 66억 원을 지원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은 지난 2014년 경제기반형 선도지역 사업으로 선정되어 올해까지 500억 원이 투입되어 주변도로 확장과 주차장 및 광장 조성이 단계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부처협력사업 등으로 2928억 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그러나 민자유치 사업인 비즈니스 복합단지 조성이 지난해 유찰되어 어려움을 겪었으나 올해 7월 재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선정되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충북도는 예상하고 있다.

충주시와 제천시의 경우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으로 지난해 선정되어 충주는 성내 충인동, 제천은 인성 남현동 재생사업에 각각 182억 원이 연차적으로 투입되며, 2020년까지 주차장 및 보행로 정비, 문화·창업 지원, 주민역량 강화 등 단위사업들이 시행될 예정이다.

도시재생은 쇠퇴된 원도심 등 지역의 물리적 정비사업의 대안으로 경제적·사회적·물리적으로 활성화시키는 사업이다.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시군에서 도시재생 전략계획과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계획에 맞춰 기반시설 정비와 지역산업 육성, 주민공동체 및 역량 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