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장 표준모델 ‘국립 숲속야영장’ 조성
캠핑장 표준모델 ‘국립 숲속야영장’ 조성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7.04.13
  • 호수 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강원도 화천에 연내 조성…캠핑산업 활성화 기대
▲ 산림청이 국내 첫 국립숲속야영장을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신원섭 산림청장(오른쪽 첫번째)이 11일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 국립숲속야영장 조성 현장을 찾아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 산림청>

산림청은 11일 안전하고 쾌적한 숲속야영장의 기준을 제시하기 위해 국립 숲속야영장을 추진, 현재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 국유림 44ha(13만2000평)에 조성되는 국립 숲속야영장은 올해 조성사업을 마치고 내년부터 국민들을 대상으로 본격 운영된다.

이곳에는 중소형 야영데크를 비롯해 자동차를 동반하는 오토캠핑, 카라반 캠핑장 등 다양한 유형의 야영시설이 마련된다. 공동취사장, 화장실 등의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특히, 산림청에서 직접 조성하는 만큼 산림훼손을 최소화하면서 안전시설, 장애인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앞으로 민간사업자들에게 모범사례로 소개하는 등 숲속야영장의 표준모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청은 그동안 산림 내 야영장을 자연휴양림 일부 시설로 조성해왔으나 급증하는 캠핑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2016년 2월부터 개별시설로 숲속야영장을 조성할 수 있도록 시설기준을 완화했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11일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국립 숲속야영장이 건전한 캠핑문화 확산과 민간 캠핑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조성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전국 165개 자연휴양림 중 95곳에 야영장이 운영되고 있으며 점차 모든 휴양림으로 확대되고 있다. 자신이 소유한 임야를 이용해 숲속야영장을 조성하려는 산주・임업인은 관할 지자체에서 ‘숲속야영장 조성계획’을 승인 받으면 야영장을 조성할 수 있다.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