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개발제한구역을 힐링 공간으로 조성
대구시, 개발제한구역을 힐링 공간으로 조성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7.04.10
  • 호수 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3억5000만 원 지원 받아 환경문화사업 2곳 추진

대구시의 ‘2017년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으로 개발제한구역 2곳이 시민들의 여가와 자연환경․생태 체험공간으로 거듭난다.

대구시는 도시민을 위한 생태휴식 공간 마련을 위해 개발제한구역의 뛰어난 자연환경을 이용하여 자연과 체험이 어우러진 생활문화 공간을 조성하는 ‘2017년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을 시행한다.

올해 환경문화사업은 2곳으로 동구의 ‘점세늪 연꽃 생태공원 조성’과 수성구의 ‘천을산 해맞이 동산 조성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공모와 심사를 거쳐 선정된 사업으로 국비 13억5000만 원을 지원받아 추진한다.

점새늪 연꽃생태공원 조성사업은 사업비 10억 원(국비 9억 원, 구비 1억 원)으로 전국 연근 생산량의 34%를 생산하며 연꽃 만개 때 탁월한 경관을 연출하는 안심 연근재배단지에 있는 점새늪을 주변 자연경관과 어울어진 생태문화 체험 및 여가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천을산 해맞이 동산 조성사업은 매년 해맞이 행사를 하는 장소로 경관과 조망이 우수하여 하루 평균 약 2000여 명 주민들이 찾는 천을산 정상부 일원을 새롭게 정비하여 이용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지역의 명소로 조성하고자 하는 사업으로 사업비 5억 원(국비 4억5000만 원, 구비 5000만 원)을 투입한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09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환경문화사업은 누리길, 경관, 여가녹지공원 등을 조성하여 구역 내 주민의 생활편익 향상과 이웃 도시민의 여가공간 제공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대구시는 그간 국비 122억 원을 지원받아 팔공산 왕건 누리길, 도원지 수변경관 조성, 구암동 숲체험공원 등 21개 사업을 시행하였다.

그 밖에도 개발제한구역 내 마을진입로 및 농로 확․포장, 마을회관 및 공동작업장 조성 등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 삶의 질 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하여 다양한 주민생활 편익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2015 구암동 숲체험공원 조성(북구)전 <사진제공 대구시>
▲ 2015 구암동 숲체험공원 조성(북구) 후 산책로 <사진제공 대구시>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