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생태동화 공모전 수상 작품집 발간
국립생태원, 생태동화 공모전 수상 작품집 발간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7.04.10
  • 호수 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생태동화 공모전 수상 작품집 ‘수달천의 그림일기’
생태적 정보 및 교훈 주는 계기 마련
▲ 대상수상 수달천의 그림일기 <사진제공 환경부>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어린이들에게 생태 정보와 교훈을 알리기 위해 ‘국립생태원 제1회 생태동화 공모전’ 수상 작품집 ‘수달천의 그림일기’를 10일 발간했다.

지난해 7월 처음 열린 생태동화 공모전에서 총 251편의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국립생태원은 이 가운데 대상 1편, 최우수상 1편, 우수상 2편, 장려상 5편 등 총 9편의 수상작을 선정한 바 있다.

이번 수상 작품집은 생태·기후·환경을 주제로 한 공모전의 취지에 따라 ‘자연이 들려주는 미래의 꿈과 희망 이야기’로 채워졌다.

대상 수상자 진상용씨 작품 ‘수달천의 그림일기’는 언젠가부터 수달이 보이지 않는 수달천이 다시 평화를 찾는 과정을 통해 어린이의 자연친화적 동심을 강조하고 있다.

최우수상인 이형준씨의 ‘고구려의 날갯짓’은 옛 고구려 영토를 서식지로 하는 장수하늘소를 소재로 고구려와 당나라 전쟁을 끌어들여 이야기의 재미를 도모하였다.

이 밖에 우수상 ‘동산에 민들레가 피면’, ‘다람쥐를 따라간 하늘’ 등 2편을 비롯해 장려상 5편도 실었다. 

이번 수상 작품집은 어린이에게 생태계 보전의 필요성에 대해 알리기 위해 학교, 어린이도서관 등을 대상으로 보급할 예정이며, 전국 서점에서 10일부터 9900원에 팔고 있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좋은 작품들로 구성된 이번 수상 작품집은 많은 어린이에게 생태 정보와 교훈을 줄 뿐만 아니라 환경 오염의 심각성과 생태계 보전의 필요성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올해 생태동화뿐만 아니라 시, 에세이 등 다양한 부문에서도 공모전을 열고, 선정된 작품들로 엮은 책을 보급할 예정이다.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