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조경신문][재미있고 놀라운 식물이야기] 수선화
[어린이조경신문][재미있고 놀라운 식물이야기] 수선화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7.01.20
  • 호수 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쟁반 위에 놓인 황금 잔 같은 꽃~.
▲ 수선화

12월부터 이듬해 3월 사이 개화를 하며 흰 꽃덮이가 노란 덧꽃부리를 받치고 있는 모습이 마치 은 쟁반 위에 놓인 황금 잔 같다 하여 ‘금잔은대’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꽃은 무엇일까요? 맞았어요. 바로 ‘수선화’에요. 백합목으로 분류되는 수선화는 지중해 연안이 원산지며 제주도에 자생하는 다년초랍니다.

1월의 탄생화로도 불리는 수선화는 설중화, 수선이라고도 불려요. 또 수선은 중국이름이에요. 하늘에 있는 것을 천선, 땅에 있는 것을 지선, 그리고 물에 있는 것을 수선이라고 한답니다. 수선화의 속명인 ‘나르키수스 (NARCISSUS)’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나르시스(나르키수스)라는 청년의 이름에서 생겼어요.

나르시스가 연못 속에 비친 자기 얼굴이 너무 아름다워 바라보다가 그만 물속에 빠져 죽었는데, 그곳에서 수선화가 피었다고 해요. 그래서 꽃말은 나르시스라는 소년의 전설에서 유래돼 ‘자기애(나르시스)‘를 뜻하게 됐지요.

이렇게 아름다운 수선화는 꽃줄기가 잎 사이에서 나와 곧게 20~40cm쯤 자라고 그 끝에 5~6개의 꽃이 옆을 향하여 달리는데 홀로 피거나 또는 산형 꽃차례를 이루고 있어요.

그리고 4~8cm의 꽃자루 끝에서 지름 3cm쯤 되는 희고 노란 꽃이 아름답게 피어난답니다. 통 부분의 길이는 18~20mm이며 꽃을 보호하는 ‘꽃덮이’ 조각은 6개, 백색이고 꽃잎과 수술 사이에 있는 꽃잎 같은 구조인 ‘덧꽃부리’는 높이 4mm 정도로서 황색이에요. 하지만 수선화는 열매를 맺지 못해요.

잎은 알 모양의 비늘줄기에서 선형의 잎이 4~6개 나와 비스듬히 서는데 늦가을에 자라기 시작해요. 잎몸은 두껍고 녹백색을 띠는데 길이 20~40cm, 너비 8~20mm의 선형으로서 좁고 길며 끝이 둔하답니다.

수선화는 신비한 꽃의 생김새에 걸맞게 화단이나 공원 또는 정원을 아름답게 장식하는 특징이 있어요. 또 수선화는 햇볕이 부족한 실내보다는 햇볕이 잘 드는 화단이 좋아요. 수선화 기르기는 햇볕이 잘 들고 바람이 심하게 불지 않는 곳이 이상적이지만 햇볕에 크게 구애를 받지 않아도 꽃은 잘 피는 식물이에요.

그러나 추위에 노출시키는 것이 화아분화(花芽分化 : 필요한 조건이 만족되어 꽃눈을 형성하는 것)를 촉진하기 때문에 겨울에는 춥게 관리해야 한답니다.

그 밖에 수선화는 향기가 매우 좋은 꽃이에요. 그리고 제주도의 수선화는 조선 후기 최고의 화가 ‘추사 김정희 선생’이 무척 사랑하는 꽃이었어요. 그는 9년 동안 유배 간 제주도에서 수선화에 흠뻑 빠져 시와 그림을 꽤 많이 남겼다고 합니다. 어린이조경신문 친구들도 오늘부터 수선화의 매력에 한 번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 수선화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