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8 수 12:48 편집  
> 뉴스 > 힐링 | 정부기관
  산림청, 현대차정몽구재단, 숲치유, 국립횡성숲체원
     
숲치유, 우울감 감소·자아 존중감 상승 효과
보호대상 아동 8200명 숲치유 캠프 운영 결과 확인
산림청, ‘숲속힐링교실 사업’ 향후 3년간 27억 투입
[429호] 2017년 01월 09일 (월) 15:15:31 이상동 기자 sdlee@newsj.kr
   
▲ 잣향기푸른숲 치유프로그램 진행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숲 속 힐링교실 사업’이 확대 추진된다. 산림청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보건복지부, 현대차와 업무협약을 통해 숲치유·자립 지원 등 관련 사업을 확대·지속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부터 시행한 숲 속 힐링교실 사업은 국립횡성숲체원 숲치유 캠프 등을 통해 보호대상아동에게 정서적 안정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보호대상 아동이란 아동복지법에 따라 아동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위탁가정(조손가정·친인척 대리양육 등)에서 보호 중인 아동을 말한다.

산림청은 지난해까지 3년간 20억 원의 재원으로 43회에 걸쳐 8200여 명의 아동들을 지원했으며 국립산림과학원 연구 결과 체험 학생들의 우울감이 감소되고 자아존중감이 높아지는 등 긍정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숲 속 힐링교실 사업에는 향후 3년간 27억 원(산림청 9억 원·현대차정몽구재단 18억 원)이 투입되며 1만 명 이상의 아이들이 혜택(50회 개최)을 받는다.

이와 함께 보호가 종료된 아동들이 당당한 사회인으로 첫 발을 내디딜 수 있도록 돕는 새로운 사업도 진행한다. 복지부와 현대차정몽구재단이 함께하는 ‘자립역량강화 사업’으로, 14억 원이 투입되어 주거비와 자기계발 지원 등이 이뤄진다. 해마다 20명씩 3년간 60명의 아이들이 지원을 받는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지난 성과가 이번 협약으로 이어지게 되어 뿌듯하다”며 “앞으로 더 많은 보호대상 아동들이 상처받은 몸과 마음을 숲에서 치유하고 자립 역량을 키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숲속힐링교육 사업 수행 체계도 <자료제공 산림청>
이상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4조9000억 규모 도시재생사업 추진
서울시, 모험심 자극하는 ‘모험놀이터
서울역 고가공원 시민이 관리한다
시민·작가가 참여하는 ‘한강예술공원’
“여기요, 여기!” 서울에서 전망 좋
제주도 ‘제주국가정원’ 추진한다
광주 ‘푸른길공원’ 시민 만족도 상승
“내부 결속·회원 확충으로 조직 강화
유휴 자투리 땅 화단 만들기 지원
제2호 국가정원은 어디?

기술과 자재

조인트-바 데크, 시공에서 관리까지 비용절감 ‘히트다 히트’
데크를 설치하기 위해서 누구나 고민을 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어떤 방식으로 시공 할 것인가 하는 것. 이 문제는 데크의 수명이 좌우되는 만큼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유연한 생각으로 판단한다면 다정하이테크의 조...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