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9 토 17:38 편집  
> 뉴스 > 종합
  조경, 환경생태, 국립생태원 생태보전연구실, 인산화 단백질, 생태보존, 기후변화
     
세계 처음 기후변화 위험대응 식물 신호물질 확인
국립생태원, 인산화 단백질 29종 중 22종 첫 발견
[429호] 2017년 01월 06일 (금) 10:48:27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국립생태원 생태보전연구실 박형철 박사와 경상대 정우식 교수팀이 공동으로 참여한 ‘기후변화에 의한 생물 적응 현상 연구’를 통해 세계에서 처음으로 기후변화 위험에 대응하는 식물들의 신호물질인 인산화 단백질 22종을 확인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번 발견은 국립생태원이 기후변화와 관련한 다양한 유용 유전자를 확보하고, 식물의 기후변화 적응력 향상을 위한 완화 기반을 마련하고자 진행한 연구다.

연구진은 생애주기가 비교적 짧고 전체 유전자 정보가 이미 확보된 ‘애기장대’를 활용하여 고농도 소금, 병원균, 상처 등 급격한 기후변화에 의한 다양한 위험요인을 적용하여 유전자를 발현시켜 인산화 단백질 29종을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인산화 단백질 29종의 분리에는 식물세포 신호전달 매개체인 ‘맵 카이네이즈(MAP kinase)’에 의한 인산화 방법을 이용했다.

‘맵 카이네이즈(MAP kinase)’는 식물 등 살아있는 생명체에서 세포의 신호전달에 관여하는 매개인자이며, 고온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신호전달에 관여하는 유전자 단백질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인산화 단백질 29종을 분석한 결과, 7종의 인산화 단백질은 최근 독일 연구진들에 의해 밝혀낸 종이며, 나머지 22종은 이번에 세계에서 처음으로 발견한 것으로 확인했다.

연구진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발견한 22종에 대해 추가로 실험한 결과, 식물이 산화적 반응과 외부 상처 등의 생명 보호를 위해 방어기작이 작동할 때 인산화됨을 알 수 있으며, 이는 기후변화에 따른 다양한 환경 위험요인(스트레스)에 의해 저항하는 기작임을 확인했다.

연구진의 이번 연구 결과 논문은 생명과학분야 국제학술지인 ‘플랜트 바이오 테크놀러지 리포트(Plant Biotechnology Reports)’ 2016년 12월호에 게재했다.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부식칼럼] 낙서유감
서울시 ‘시민조경아카데미’ 수강생 모
뉴딜사업 대상지 70% 지자체 위임…
철도 유휴부지, 주민친화 공간으로 거
‘새만금수목원 조성사업’ 본격 추진한
LH-조경사회-10인작가, ‘정원조성
강화도 마니산일대, 휴양·문화시설로
산림청, 일자리 창출사업에 발벗고 나
충북 공공디자인 공모, ‘Yellow
아픈 역사 간직한 한려해상 ‘지심도’

기술과 자재

최강의 점적관수 물탱크 ‘트리워터’ 시선집중
‘진짜가 나타났다’ 새로 식재된 나무는 일반적으로 관수가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관수가 진행되고 있지만 한번 관수를 할 때마다 물차를 동원하는 등 가성비 대비 경제적 효과는 낮은 편이다.(주)해피랜드...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