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관행적 수의계약 탈피한다
대구시, 관행적 수의계약 탈피한다
  • 이상동 기자
  • 승인 2017.01.04
  • 호수 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관실 분석… 연간 수의계약 60억 원, 평균 50여 건
경쟁력 상실, 현장관리 및 품질관리 어려움 따라

대구시가 산림사업을 공개경쟁입찰로 전환한다. 대구시는 산림사업을 진행하며 대구달성산림조합과 수의계약을 관행적으로 맺어왔다.

대구시 감사관실은 최근 3년간 시행한 산림사업을 분석했다. 그 결과 각 구·군 및 사업소 발주부서(16개 기관)에서 대구달성산림조합과 산림사업을 수의계약 경우는 연간 약 60억 원, 평균 50여 건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렇듯 관행화 된 수의계약으로 지역에 기반을 둔 민간 사업체가 외지로 나가는 등 경쟁력을 상실하게 됐다. 또한 조기 집행과 적기에 시행해야 하는 사업이 많은데도 대구달성산림조합의 가용 직원 수가 부족해 현장관리 및 품질관리에 어려움이 따랐다고 지적했다.

국민권익위원회에서는 산림청에 산림사업의 계약방식을 일정 금액 이상 경쟁입찰로 전환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다른 광역자치단체도 일부 산림사업(공종)은 입찰로 전환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등산로정비, 임도, 사방, 숲길조성 등 대구 산림사업의 품질향상과 견실한 시공을 위해 이웃 경북 시·군의 산림조합 및 입찰 참가 자격이 있는 일반업체도 포함하여 공개경쟁입찰로 시행할 계획이다.

대구시의 개선방안은 ▲대구산림조합 계약물량이 집중되는 시기에 이웃 시·군 조합 및 일반 법인업체와 공개경쟁입찰 실시 ▲임도, 숲길조성 등 연중 시행 가능한 사업은 하반기로 분산해 산림사업 물량 집중 해소 ▲각 발주부서에서 현장 대리인 배치 규정 적정 배치 확인 ▲산림토목분야는 전문성 있는 감독을 임명해 협업 추진이다.

이상동 기자
이상동 기자 sdlee@newsj.kr 이상동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