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포수목원, 2016 금강환경대상 최우수상 수상
천리포수목원, 2016 금강환경대상 최우수상 수상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6.12.27
  • 호수 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 야생식물 보전활동 공적 인정받아

천리포수목원이 지난 27일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서 열린 올해 금강환경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금강유역환경청과 중도일보가 공동주최한 제13회 금강환경대상은 대전·충청지역의 청정한 환경을 가치있는 미래자원으로 보전하기 위해 환경에 깊은 관심과 환경보전을 위해 앞장서온 환경인과 기업·단체를 발굴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천리포수목원의 이번 수상은 2006년 환경부 서식지외보전기관으로 지정된 이래 충청·전북 지역까지 멸종위기야생식물의 보전하기 위한 증식기술 개발 및 분양, 대체자생지 복원 유도 등의 보전활동에 심혈을 기울인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지속적이며 효율적인 보전을 위해 변산반도국립공원, 국립공원연구원 등의 유관기관과 공동 조사, 보호활동 캠페인 추진 등을 통한 생물종다양성의 보전 활동들이 결실을 맺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구길본 천리포수목원 원장은 “천리포수목원이 식물을 보고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아름다움을 그대로 후세에 물려주어야 하는 책임을 깨닫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지속적인 환경보전 교육을 실시하고 멸종위기식물의 대량증식기술 개발과 보급 등에 힘을 쏟아 서식지 보전기관으로서 임무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