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4 수 17:41 편집  
> 뉴스 > 정원 | 지역사업 | 전남
  조경시공, 산업, 건설, 산림, 공원, 도시공원, 실내정원, 전남 소쇄원, 전통정원, 강진 백운정원
     
소쇄원, 한국 전통정원 ‘으뜸’
전남도, 국민 설문 결과…창덕궁 후원·경복궁 자경전 뒤이어
[426호] 2016년 12월 14일 (수) 18:00:05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 담양 소쇄원 <사진제공 전남도청>

국민 10명 중 3~4명은 ‘한국 전통정원하면 생각나는 정원’으로 담양 소쇄원을 꼽았다.

또한 전남의 3대 별서정원인 소쇄원, 강진 백운동정원, 완도 부용동 정원도 절반 이상이 알고 있으며 상당수가 한 번 이상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광주전남연구원과 공동으로 전국 15살 이상 1300명을 대상으로 10대에서 60대까지 나이별 방문·전화·전자우편을 통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971명(남 598명, 여 331명)이 이처럼 응답했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 중복 응답으로 이뤄진 ‘한국 전통정원하면 생각나는 정원’을 묻는 질문에 505명(35.5%)이 ‘담양 소쇄원’이라고 답변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창덕궁 후원 436명(30.7%), 경복궁 자경전 270명(19.0%), 완도 부용동정원 125명(8.8%), 강진 백운동정원 85명(6.0%) 순이다.

전남의 3대 별서정원인 ▲담양 소쇄원 ▲강진 백운동정원 ▲완도 부용동정원을 ‘알고 있다’는 응답이 57%였고, 이 가운데 ‘한 곳이라도 방문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811명(99.5%)이었다.

정원별로는 담양 소쇄원이 639명(78.4%)으로 가장 많았으며, 완도 부용동정원과 강진 백운동정원도 각각 101명(12.4%), 71명(8.7%)이다.

‘한국 전통정원의 아름다움’을 묻는 말에는 ▲자연과의 조화(37.6%) ▲아름다운 수목(19.1%) ▲건축물(17.3%) ▲아름다운 연못(13.1%) ▲꽃담(12.9%)순이다.

‘방문한 정원 중 가장 기억에 남아 다시 방문하고 싶은 정원’으로는 담양 소쇄원이 552명(73.1%)으로 가장 많으며 ‘기억에 남는 이유’로는 558명(71.2%)이 ‘주변 경관과 아름다운 조화 때문’으로 꼽았다.

그 밖에 전남의 아름다운 별서정원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수목 관리(26.3%) ▲정원 해설사 배치(24.2%) ▲진입부 정비(15.9%) ▲안내소, 주차장 등 편의시설(13.4%) 등이 시급히 보완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한국 전통정원 활성화 방안’으로는 ▲정원의 보전·관리 451명(50.1%) ▲주변 인문자원과 네트워크 ▲212명(20.2%) ▲체험 프로그램 운영 133명(14.8%) ▲새로운 한국정원 조성 104명(10.7%) 순으로 나타났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전통정원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이 결과를 정책에 적극 반영해 전남의 3대 별서정원을 지역 발전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전통정원에 대한 인식과 남도문예 르네상스 선도사업으로 추진하는 전남의 3대 별서정원에 대한 인식, 활성화 방안 등 11개 항목으로 나눠 실시했다.

전라남도는 광주전남연구원과 한국전통정원 활성화 방안 최종보고회를 15일 개최해 각계각층의 전문가 의견 수렴 뒤 2017년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2018년부터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95%신뢰수준에 표준 허용오차는 ± 3.2%다.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포토뉴스]2017 대한민국 조경·정
국토경관 미래상을 담은 ‘국토경관헌장
[포토뉴스]2017 서울 중랑구 ‘장
보행천하 ‘서울로 7017’ 개장 주
사회 트렌드에 맞춘 조경산업 제품군
[포토뉴스]‘조경과 IoT의 만남 세
24시간 생물다양성 탐사 ‘바이오블리
LH, 수목 하자 제로 방안 추진
3만 켤레로 연출한 ‘슈즈트리’ 서울
[포토뉴스] 사람길로 다시 태어난 ‘

기술과 자재

<기술과자재>아름다운 도시환경을 만드는 ‘샘라이팅’
‘도시의 밤은 낮보다 뜨겁고 아름답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주로 관광도시에 해당되는 말이기도 하다. 그만큼 이제 도시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보다는 인공적인지만 인류가 살아가기 위해 최소한의 환경을 만들어 관리하는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