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명승] 영동과 영서를 잇는 옛길 :: 한국조경신문
2018.2.19 월 21:33 편집  
> 뉴스 > 문화 | 한국조경신문 연재 | 강원
  조경, 전통조경, 명승, 구룡령
     
[한국의 명승] 영동과 영서를 잇는 옛길
<강원도편> 구룡령 옛길(명승 제29호)
[423호] 2016년 11월 21일 (월) 17:30:53 e뉴스팀 news@latimes.kr
   
▲ 구룡령 옛길(명승 제29호) <사진제공 문화재청>

구룡령(九龍嶺)이라는 이름은 동해의 아홉 마리 용이 영을 넘어가기 위해 고개를 오르다가 지쳐서 오늘날 양양군 서면 갈천리 마을의 약수터에서 목을 축이고 고갯길을 넘어갔다는 전설에 의해 붙여진 이름이다.

옛 구룡령길은 영동과 영서를 잇는 주요 교역로이자 한양에 과거를 보러가던 과거길로 이름에서 유래하듯 용의 영험함을 빗대어 과거급제를 기원하던 소망의 길이기도 하다. 산세가 험한 진부령, 미시령, 한계령 길보다 구룡령 옛길을 선호했다고 한다.

구룡령 옛길은 힘겨운 급경사면을 덜 힘들게 다닐 수 있도록 높은 고개의 갈비뼈에 해당하는 경로를 찾아 자연지형에 적응하면서 경사도를 최대한 낮춤으로써 고갯길을 넘는 수고를 덜고자 했던 선인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다.

또한 지리적 특성에 따라 생활환경이 크게 달랐던 강원 영동과 영서를 잇는 주요 상품 교역로였다는 역사성과 함께, 일제강점기 당시 지어진 철광굴 3곳과 삭도의 흔적을 통해 일제 자원 수탈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이다.

현재 구룡령 옛길에는 산당, 횟돌반쟁이, 반쟁이, 솔반쟁이, 묘반쟁이 등 옛길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옛길 관련 시설이 남아있고, 길 주위의 식생도 임령이 높은 2차림으로서 과거의 모습이 이어져 오고 있다. 특히 옛길 정상에 이르는 길에는 유난히 울창한 소나무 노거수가 다수 분포하고 있으며, 1989년 경복궁 복원 당시에도 30여 그루의 노송을 사용했다.

구룡령 옛길은 선조들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역사적 가치와 함께, 강원도 영동과 영서를 잇는 옛길의 구불구불한 선형이 잘 보존되어 있으며, 굽이져 내려오는 계곡과 옛길 좌우에 펼쳐지는 울창한 식생 경관이 어우러진 명승지이다.

<자료제공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
 

e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원은 평화로운 세상, 한일관계 교
강인한 복수초 ‘눈 뚫고 피어나’
경기 아이누리놀이터사업 권역별 자문위
‘태화강 정원박람회’작가 정원 20개
2018년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부과단가
문화재청, ‘국가안전대진단’ 문화재
서울역 유휴 공간 활용 아이디어 공모
‘해안 간척지 및 매립지 조경식재 워
조치원정수장, ‘세종문화정원’으로 변
서울시, 동네숲 가꾸기 사업 공모 진

기술과 자재

한울, 기후변화 대응 잔디 신품종 4종 출시
한반도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 대응 잔디 신품종 4종을 선보인 (주)한울스포츠잔디(이하 한울, 대표 윤정호)가 주목받고 있다.한울에서 선보인 신품종은 100% 자체 기술연구소 팀이 개발한 품종으로, 여느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김부식 |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419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info@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배석희|청소년보호책임자 지재호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