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8 금 10:45 편집  
> 뉴스 > 정원 | 전시회 | 전남
  전남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 , 2016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 김성호,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전시체험
     
남도문화와 자연환경 그리고 예술의 만남
‘2016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 일원에서
11월 18일부터 12월 1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26개국 57팀의 작품 만난다
[422호] 2016년 11월 15일 (화) 14:52:16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순천만국가정원을 주제로 한 ‘2016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가 오는 11월 18일부터 12월 1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열린다.

이번 미술제는 남도의 문화적 허브로 순천이 아시아생태문화의 중심도시로 도약하며 예술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도록 마련했다. 이 행사에는 모두 26개국 57인(팀)의 국내외 작가가 참여 크게 야외설치전, 실내전, 퍼포먼스로 구분해 진행한다. 우선 야외설치전은 ‘낙원유람(樂園遊覽)’을 주제로 순천만국가정원의 WWT 습지 일대에서 열리며 이승택, 김구림, 최평곤, 허강, 이용백 등 유명한 국내 작가들과 스티븐 시걸, 로저 리고스, 테루히사 스즈키, 피어 홀투이젠 등 국외 유명 작가들이 참여한다. 현재의 전시 현장을 낙원으로 삼아 낙원을 잃어버리기 전 옛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는 복락원(復樂園)이라는 여행을 하게 되는 스토리텔링으로 구성한다.

   
▲ 김구림의 '음과 양 2016 - 부제 하늘거울'(자료제공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

실내전은 순천만국제습지센터에서 24인(팀)이 참여해 ‘낙원은 멀리 있지 않다’는 메시지와 함께 관객들이 발을 디딘 남도의 땅에서 낙원을 만나는 것을 주제로 김기라, 이경호, 조영아, 양친, 후양쑤, 래이 해리스 등 국내외 작가들이 조각, 설치, 미디어아트 등 예술 작품으로 생태, 자연, 환경의 문제를 성찰한다.

관객 참여형으로 열리는 퍼포먼스는 ‘큰 뜰 유람’이란 주제로 12인(팀)이 참여하여 자연과 벗삼아 풍류를 즐기던 한국의 선비 정신과 자연이 녹아있는 유희의 퍼포먼스로 관객과 즐거운 놀이 시간으로 구성한다. 방효성, 신용구, 알리 브람웰, 가브리엘 아담스, 폴 던커 더비스, 수잔 뮬러&프레드 루디 등이 참가한다.

또 철새들 움직임을 ‘자연과의 조율’이라는 주제로 풀어본 작가 워크숍과 발표 및 대담, 아카이브 전시도 준비했다. 11월 15일부터 19일까지 순천만국제습지센터에서 작가 워크숍, 토론, 아카이브 전시로 진행된다. 예술치료사이자 학자인 마가렛 칼록-루소의 강연과 함께 생태예술가 정은혜, 환경운동가 윤상훈, 생태철학자 신승철, 미학자 임지연 등의 대담도 열린다.

부대행사로 작가와 작품, 관객이 소통하는 프로그램인 ‘나도 작가’ 프로그램을 만들어 출품작가 로저 리고스의 어시스턴트로 제작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출품 작품의 스마트폰 촬영 사진 공모를 통해 수상작 시상 및 카탈로그에 수상작을 게재하는 ‘나도 사진가’, 작가 인터뷰 등으로 참여하는 ‘나도 기자’, 도슨트 자원봉사로 참여하는 ‘나도 큐레이터’ 등 다양한 관객 참여 프로그램도 펼칠 예정이다.

   
▲ Roger Rigorth의 'Wings'(자료제공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

2016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의 김성호 총감독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든 아트라는 새로운 정원문화가 탄생할 수 있는 첫 시작을 야외환경미술제로 출발하면서 순천시 문화예술 위상을 대내외에 알리고자 기획했다”며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적 비엔날레가 많지만 이번 미술제는 실험적 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대중과의 호흡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보편적 자연과 인공적 환경을 함께 아우르는 전시 개념을 다뤘으며 이번 미술제 성과 여부를 통해 다음 미술제의 방향성이 정립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미술제 개막식은 11월 18일 오후 5시 30분부터 순천만국제습지센터 공연장에서 열리며 개회사, 테이프커팅, 전시투어로 열릴 예정이다. 2016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예술과(061-749-6801), 2016 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 집행위원회 사무국(061-755-9053)으로 물어보면 된다.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포토뉴스]시민이 꾸미는 청계천 '쌈
[포토뉴스]봉화산 자연체험공원 ‘활짝
용산공원 부지, 유류 오염 문제 ‘심
10년 후 ‘조경기술자’의 고용 상태
‘2017 코리아가든쇼’ 28일 팡파
어린이 정원 전문 브랜드 ‘KI:DE
SH공사, ‘서울식물원 BI 시민 선
서울시 생태면적률 기준 “이게 최선입
산림청, ‘이야기가 있는 보호수’ 발
‘제4회 대한민국 한평정원 페스티벌

기술과 자재

홈 가드닝의 정상 ‘엘호(elho)’
우리나라 홈 가드닝 시장이 확대되면서 그에 따른 화분이나 디스플레이, 정원제품등 개성적이고 다양한 모양, 색을 찾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이런 사람들을 위해 국내에는 몇 해 전부터 공급되고 있는 네덜란드 브랜드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