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조경인, 빗속에 웃음보따리 풀렸다. :: 한국조경신문
2017.11.21 화 07:15 편집  
> 뉴스 > 조경 | 각종단체 | 대구
  조경, 한국조경사회대구경북시도회, 김은숙, 황용득, 정주현
     
대구경북조경인, 빗속에 웃음보따리 풀렸다.
조경사회 대구경북시도회 ‘제2회 한마음 대축제’열려
족구·배구·명랑운동회 취소…공연·장기자랑으로 대체
[420호] 2016년 11월 02일 (수) 13:31:10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 (사)한국조경사회 대구경북시도회(회장 김은숙)는 ‘제2회 조경인 체육대회(한마음 대축제)’를 지난 28일 대구 두류공원 야구장에서 가졌다.

(사)한국조경사회 대구경북시도회(회장 김은숙)는 ‘제2회 조경인 체육대회(한마음 대축제)’를 지난 28일 대구 두류공원 야구장에서 가졌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는 84개 업체에서 약 300여 명의 대구경북조경인이 참가했다.

김은숙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비가 내리는데도 불구하고 참여해주신 조경인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경기침체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조경분야에 조경인들의 마음을 흔드는 일이 발생했다. 조경인이 하나로 뭉쳐 대응해야 하며, 이럴 때 일수록 마음을 굳게 먹고 각자의 자리에서 조경의 발전을 위해 매진해야 한다”고 최근 오마이뉴스 오보와 관련해 의견을 밝혔다.

축사에 나선 황용득 (사)한국조경사회장은 오마이뉴스 오보와 관련해 대구경북시도회의 조치 결과에 따라 본회의 대응 방안 모색, 장기미집행도시공원 문제와 조경분야의 정책 제안 등을 주장했다.

특히 황 회장은 “장기미집행도시공원 문제는 시급한 상태이며, 더 이상 지자체에 맡겨서는 안 된다. 녹색복지 차원에서 국가 재정을 반드시 투입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미집행도시공원 문제 해소방안으로 민간개발사업의 현실화를 위한 규제완화 및 활성화를 통한 장려대책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이어 정주현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조경진흥센터 설립을 위해 모금운동을 펼치고 있는데, 올해 안에 센터 설립은 어려울 것 같고, 차기 집행부에 넘겨야 할 것 같다”며 상설기관인 조경진흥센터 설립 시기와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논란이 됐던 정원 관련 기준은 산림청에서 우리의 의견을 반영해주기로 했으며, 산림청과 상생은 계속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개회식에 이어 선수단선서, 성화점화, 오마이뉴스 오보 규탄대회 등을 가졌다. 이후 예정됐던 배구, 족구를 비롯해 명랑운동회는 모두 취소하고, 계명대 뮤지컬동아리 공연, 초청가수 공연, 장기자랑 등 한마음 축제마당 형태로 진행했다.

   
▲ (사)한국조경사회 대구경북시도회(회장 김은숙)는 ‘제2회 조경인 체육대회(한마음 대축제)’를 지난 28일 대구 두류공원 야구장에서 가졌다.
     관련기사
· [화보]조경사회 대구경북시도회 체육대회· 비슬산 임도사업, 산림사업으로 발주 ‘조경과 무관’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920~30년대부터 ‘조경수’ 수요
[김부식칼럼] 공동주택 조경의 진화
2017년도 11월 둘째주 개찰현황(
한국조경수협회 연혁 및 역대 회장
주간 SNS뉴스(469호. 2017년
산림청, ‘2018 청년정원서포터즈’
“화훼유통센터 건립, 화훼산업 활성화
건협 조경위원회, 설승진 신임위원장
정원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다 ‘생활정
경춘선숲길 2.5Km 3단계 추가 개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